모터쇼에서 쌍용차 신형 코란도를 만난 외신의 반응
모터쇼에서 쌍용차 신형 코란도를 만난 외신의 반응
  • 김훈기 기자
  • 승인 2019.03.13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자동차가 오는 17일까지 개최되는 '2019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글로벌 전략모델인 '코란도'를 유럽 최초로 공개하고 해외 시장 공략을 선언했다. 모터쇼 현장에서 신형 코란도를 직접 만난 유럽의 주요 자동차 매체들은 입을 모아 신형 코란도에 대해 호평을 아끼지 않았다.

영국 오토카의 제임스 엣우드는 "쌍용차가 닛산 캐시카이의 경쟁자를 발표했다. 새로운 외관 디자인은 날렵함을 더하고 쌍용차의 미래 전기 SUV e-SIV의 개념에서 영감을 얻었다"라고 전하며 향후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제공하게 될 신형 코란도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오토익스프레스 루크 윌킨슨 기자는 영상과 글을 통해 신형 코란도를 자세히 전하며 "닛산 캐시카이의 라이벌이 될 신차는 신선한 디자인과 새로운 엔진, 다양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갖췄다. 영국 시장에서 더욱 큰 입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보도했다.

탑기어 폴 호렐 에디터는 "신형 코란도는 합리적 가격에 선택 가능한 패밀리 크로스오버이며 경쟁력을 갖춘 한국의 전자산업을 통해 신차에는 다양한 디지털 옵션을 제공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기아차 스포티지 만큼의 완성도를 갖추고 있음에도 이 보다 충분히 합리적인 가격을 제공한다"라고 평가했다.

미국 모터원 닷컴의 엔써니 카 기자는 "쌍용차의 신형 코란도는 이번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데뷔한 차량 중 가장 매력적인 차량은 아니다. 엄청나게 많은 수의 이국적 슈퍼카를 고려할 때 그렇다. 하지만 여전히 유럽 시장에서 중요한 모델일 뿐 아니라 향후 순수전기차를 제공하게 될 것을 감안하면 중요도가 더욱 커진다"라고 보도했다.

디젤카닷컴 맥신 에쉬포드 기자는 "쌍용차가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완전 새로운 코란도를 발표했다. 올 중반 유럽 전역에 판매될 예정이며 해당 모델은 완전히 새로운 디자인과 세련되고 여유로운 실내, 강화된 운전자 지원 및 안전 시스템 등으로 수정됐다"라고 전했다.

또한 에쉬포드 기자는 "활동적인 라이프 스타일을 추구하는 가족을 위해 제작된 신형 코란도는 성장하는 어린이를 위한 여유로운 공간 뿐 아니라 다양한 레저 장비를 모두 수납할 수 있는 공간 등 다목적으로 활용 가능하며 데일리카로도 충분하다"라고 평가했다.

한편 제네바 모터쇼에 앞서 지난달 국내 시장에서 첫 선을 보인 신형 코란도는 로우앤 와이드 디자인을 바탕으로 자율주행 레벨 2.5 수준의 첨단차량제어 기술 '딥컨트롤', 블레이즈 콕핏을 중심으로 한 미래지향적 인테리어 등으로 준중형 SUV 시장에서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특히 쌍용차는 이번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코란도와 렉스턴 스포츠 칸이 해외시장에 첫 선을 보이게 되면서 수출 라인업이 한층 강화되었을 뿐만 아니라 완전히 새롭게 재편됨으로써 수출시장 확대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쌍용차는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첫 선을 보인 코란도를 비롯 렉스턴 스포츠 칸을 오는 하반기부터 유럽 판매를 시작으로 중남미, 중동, 오세아니아 지역 등으로 글로벌 판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쌍용차는 최근 몇 년간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유럽 SUV 시장은 완성차 수출의 약 40%를 차지하는 제1의 수출전략 지역인 만큼 신제품을 우선 투입하고 국가 별로도 차별화된 제품 및 마케팅 전략을 통해 시장에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코란도는 현지 시장 수요에 맞는 고효율의 가솔린 엔진을 추가하고 새로운 규정의 유로 NCAP 5-STAR를 만족하는 안전성과 2.5단계의 자율주행 기술 등 혁신적인 기능과 첨단 기술을 갖춤으로써 디젤게이트 이후 가솔린 비중 확대와 엔진 다운사이징 트렌드의 유럽 SUV시장에 최적의 모델이 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