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반떼, 캐나다에서 올해의 차...북미 시장 석권
아반떼, 캐나다에서 올해의 차...북미 시장 석권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2.02.17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아반떼가 북미 올해의 차에 이어 캐나다에서도 올해의 차에 선정되며 북미지역 올해의 차를 석권했다.

현대차는 16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2012 캐나다 국제 오토쇼'에서 발표하는 ‘2012 캐나다 올해의 차’에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가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캐나다 올해의 차에는 현대차 아반떼와 함께 현대차 엑센트, 기아차 K5(현지명 옵티마)가 최종 후보에 올라 현대•기아차 3개 모델이 경쟁을 해 주목을 끌었다.

현대차 아반떼는 종합평점 802점을 획득해 786점을 받은 기아차 K5와 784점을 획득한 현대차 엑센트를 제치고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벨로스터도 재규어 XKR-S와 랜드로버의 레인지로버 이보크를 제치고 ‘캐나다 자동차 기자협회’가 선정한 ‘2012 최고의 디자인 상’에 선정돼 이번 모터쇼는 한국산 자동차의 잔치가 됐다.

현대차는 아반떼와 엑센트, 벨로스터 등 3개 차종이 ‘$21,000 이상 소형차’, ‘$21,000 이하 소형차’, ‘$50,000 이하 스포츠/퍼포먼스 차’ 부문에서, 기아차는 K5와 K5 하이브리드 등 2개 차종이 ‘$30,000 이하 패밀리카’와 ‘$30,000 이상 패밀리카’ 부문에 ‘최고의 차’로 선정돼 11개 부문에서 5개 부문을 휩쓸었다.

한편, 지난 11일(현지시간), 캐나다 최고의 자동차 전문 프로그램 중 하나인 ‘Motoring TV’가 발표하는 ‘2012 올해의 차’에서는 기아차 K5가 최종 선정됐다.

12개 차급으로 나눠 펼쳐진 이번 평가에서 기아차의 K5와 프라이드(현지명 리오)가 ‘패밀리카’ 부문과 ‘$21,000 이하 소형차’ 부문에서 최고의 차로 선정됐으며, 현대차의 아반떼가 ‘$21,000 이상 소형차’ 부문 최고의 차로 각각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