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티구안 & 한국지엠 올란도 리콜
폭스바겐 티구안 & 한국지엠 올란도 리콜
  • 박진솔 기자
  • 승인 2015.04.23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한국지엠에서 각각 수입, 제작해 판매한 차량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한다고 23일 밝혔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티구안 2.0 TDI의 경우 타이어공기압경고장치(TPMS) 경고등 점등 오류로 인해 타이어 공기압 부족 시에 운전자에 대한 경고기능이 작동하지 않을 위험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14년 10월 03일부터 2014년 12월 03일까지 제작된 490대이며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2015년 4월 24일부터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계기판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다.

한국지엠 올란도 LPG 차량의 경우 엔진 컨트롤 유닛의 전기적 결함(접지불량)으로 인해 엔진 진동이 발생하고 시동이 꺼질 위험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11년 05월 06일부터 2012년 11월 23일까지 제작된 9338대이며,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2015년 4월 24일부터 한국지엠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엔진 컨트롤 유닛의 접지배선 위치 변경을 받을 수 있다.

이번 리콜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으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