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노사, 2021년 임금교섭 타결...잠정합의안  65.7% 가결
한국지엠 노사, 2021년 임금교섭 타결...잠정합의안  65.7% 가결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1.08.24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엠 노사가 지난 19일 도출한 ‘2021년 임금교섭’ 잠정합의안이 조합원 찬반투표를 통해 24일 가결됐다. 전체 조합원 중 총 7012명이 투표, 이중 4604명(찬성률 65.7%)이 찬성했다. 이로써 한국지엠 올해 임금 교섭은 완전 마무리됐다.

한국지엠 노사는 지난 5월 27일 첫 교섭을 시작했으며 지난 19일 열린 15차 교섭을 통해 기본급 3만원 인상, 일시/격려금 450만원, 정비 쿠폰 및 전통 시장 상품권 50만원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잠정합의안을 도출해낸 바 있다.

한국지엠은 “오늘 가결 결과에 대해 기쁘게 생각하며, 이러한 긍정적인 모멘텀을 바탕으로 회사가 약속한 경영 정상화 노력을 앞으로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