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흔한 차량 화재 예방 수칙
겨울철 흔한 차량 화재 예방 수칙
  • 박진솔 기자
  • 승인 2015.01.23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날씨가 추워지고 대기가 건조한 겨울철, 차량화재 사고가 자주 발생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겨울철에는 히터 사용이 잦고 건조한 날씨로 정전기까지 화재의 원인이 되기 때문이다. 겨울철 차량 화재를 예방하기 위한 올바른 차량 관리법을 소개한다.

히터, 장시간 사용 자제=겨울철 차량화재의 절반 가량은 장시간 히터사용 등으로 인한 엔진과열로 인해 생겨난다. 특히 히터를 켜놓고 졸음운전을 할 경우 잠결에 밟은 가속페달로 인해 배기관 온도가 수백도까지 올라가게 되면서 차량화재의 위험도 커지게 된다. 차량온도는 21~23도로 유지하는 것이 좋으며 부득이하게 차량 내에서 수면을 취하게 될 경우에는 환기가 되도록 창문을 조금 열어 놓는 것이 좋다.

정전기 제거 필수=정전기가 심한 겨울철에는 고전압 전류만큼 위험한 전류가 생성될 수 있다. 특히 셀프주유소를 이용할 때 정전기가 발생하면 스파크로 인해 휘발유, 가스에 불이 붙어 폭발이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주유기를 이용할 때에는 반드시 정전기 패드에 미리 손을 대고 정전기를 제거하는 것이 필요하다. 더불어 자동차를 타기 전에는 핸드크림을 바르거나 자동차키 등으로 차량을 건드려 모여있는 정전기를 흘려 보내야 한다.

인화성 물질, 차량 내 보관 금지=겨울도 여름 못지 않게 뜨거운 햇빛으로 차량 실내 온도가 80도 이상으로 상승하게 된다. 이 때 차량 내부에 라이터나 배터리 등 폭발 위험이 있는 물건이 있다면 화재를 피할 수 없다. 라이터, 부탄가스 등 인화성 물질이 햇빛에 장시간 노출되지 않도록 미리 치워두는 것이 좋다.

안전한 곳에 주차하기=차량을 주차할 때는 바닥에 기름, 쓰레기 더미, 마른 낙엽 등이 있는 지 확인하는 습관이 필요하다. 주차 후 배기열에 의해 화재 발생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또 주택가나 도로상이 아닌 안전한 주차장에 차량을 주차해야 혹시 모를 방화를 예방할 수 있다. 아무리 바쁘더라도 외진 곳에 주차하는 것은 되도록 피하는 것이 좋다.<자료 kt금호렌터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