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ㆍ도요타, 다카타 에어백 결함 리콜 재통지
BMWㆍ도요타, 다카타 에어백 결함 리콜 재통지
  • 박진솔 기자
  • 승인 2015.04.15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가 2013년부터 리콜 실시중인 BMW 3시리즈, 도요타 SC430의 에어백 결함에 대한 시정률이 다소 저조해 해당 제작사에서 시정조치를 하지 않은 자동차 소유자에게 리콜 재통지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결함원인은 다카타 에어백이 전개 될 때 에어백 부품의 일부가 파손되면서 운전자에게 상해를 입힐 수 있는 위험성이 있기 때문이다.

재통지 대상은 2002년 1월 10일부터 2002년 11월 22일까지 제작된 BMW 3시리즈 350대와 2000년 12월 27일부터 2003년 5월 14일까지 제작된 도요타 SC430 35대다.

해당자동차 소유자는 BMW코리아 및 한국도요타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에어백 교환 및 수리를 받을 수 있으며, 기타 궁금한 사항은 BMW코리아, 한국도요타로 문의하면 상세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한편, 한국도요타에서는 자사에서 수입·판매하지 않고 병행 수입된 코롤라, 매트릭스, 세콰이어 등 75대에 대해서도 2015년 4월 15일부터 리콜을 실시한다.

해당결함도 다카타 에어백이 전개 될 때 에어백 부품의 일부가 파손되면서 운전자에게 상해을 입힐 수 있는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한국도요타 관계자는 병행 수입된 차량의 리콜이 한국도요타의 책임은 아니지만, 도요타 차량을 보유한 소비자의 권익 보호를 위해 결정한 사항이라고 밝혔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자동차제작사로 하여금 리콜대상 차량 소유자 주소지로 리콜 통지서를 보내고 시정률을 올리도록 독려하고 있지만 일부 차량 소유자들이 리콜에 응하지 않는 사례가 있다며 차량 소유자들의 안전에 대한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