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 트렌드] 中 지리차, 고급 전기차 브랜드 '지커'로 테슬라 잡는다'
[EV 트렌드] 中 지리차, 고급 전기차 브랜드 '지커'로 테슬라 잡는다'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1.03.24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임러와 볼보의 최대 지분을 소유하고 로터스, 프로톤 등을 자회사로 거느린 중국 '지리(吉利 Geely)' 자동차가 프리미엄 전기차 브랜드 '지커(Zeekr)'를 새롭게 출범하며 테슬라 공세에 맞대응을 펼치게 될 전망이다.

24일 로이터 등 외신은 중국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지리 자동차가 지난해 영업이익 32%가 급감한 후 고급 전기차 브랜드 '지커'를 새롭게 출범하며 판매 회복을 꾀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지리 자동차는 중국 증권거래소에 제출된 서류를 통해 '지커'라는 브랜드명으로 스마트 전기차 연구 개발 및 구매, 판매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보고했다. 중국 현지 언론들은 지리 자동차가 새로운 벤처 기업에 20억 위안(한화 3500억원)을 투자하고 회사 지분의 51%를 소유하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지커 브랜드는 고급화 전략을 콘셉트로 지리 자동차의 SEA 플랫폼 기반 신차를 선보일 예정이며 올 3분기 본격적인 고객 인도에 돌입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또 5년 내 지리 계열사 중 전기차 주력 브랜드로 성장시킨다는 전략이다. 

중국 저장성 항저우에 본사를 둔 지리 자동차는 다임러와 볼보의 최대 지분을 소유하며 글로벌 자동차 업계에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지난해 수익은 약 55억3000만 위안으로 코로나 19 여파로 전년 대비 30% 이상 감소했다. 지리 자동차는 2019년 약 136만대 차량을 판매했으나 지난해에는 132만대 판매로 감소세를 나타냈다. 

관련 업계는 현재 중국 전기차 시장에서 모델 3, 모델 Y 등을 통해 상위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테슬라를 겨냥한 지커 브랜드 신차 출시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를 통해 지리 자동차는 내연기관에서 전기차로 이동한 소비자들을 공략해 판매 점유율을 회복할 것이라는 복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