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누적 생산량 10억개 돌파
한국타이어, 누적 생산량 10억개 돌파
  • 오토헤럴드
  • 승인 2011.11.14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생산량 1억개 달성할 계획

한국타이어가 타이어 누적 생산 10억 개를 돌파했다고 14일 밝혔다.

한국타이어는 첫 생산 63년 만인 지난 2004년 누적 생산량 5억 개를 돌파한 이래 매년 평균 7,800만여 개의 타이어를 생산하며 7년 만에 국내 타이어 업계 최초로 생산량 10억 개를 넘어섰다.

타이어 10억 개는 일렬로 세울 경우 지구의 둘레를 10바퀴 이상 돌 수 있는 거리이며, 미국 내 전체 자동차 규모인 2억 5천만 대의 차량에 장착할 수 있는 물량이다.

1942년 영등포공장에서 첫 타이어 생산을 시작한 한국타이어는 1979년에 본격적인 생산설비를 갖춘 대전공장을, 1991년에 최첨단 생산설비를 자랑하는 금산공장을 설립하며 대규모 생산 체제에 돌입했다.

1999년에는 중국 가흥과 강소 지역에 2개의 공장을 설립했으며, 2007년에는 유럽 전진기지인 헝가리 공장을 설립, 글로벌 생산시설 확충으로 급증하는 국내외 수요에 발 빠르게 대응했다.

2011년 11월 현재 연 9000만 개의 생산능력을 자랑하는 한국타이어는 ‘5-1-1’ 비즈니스 전략의 일환인 연간 1억 개 생산을 달성하기 위해 추가 생산능력 확대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이미 대전공장, 금산공장이 각각 연간 2,400만 개씩을 생산 중이며 중국 가흥, 헝가리 공장의 증설을 완료, 각각 2,000만 개, 1,200만개의 생산능력을 갖췄다. 또 중국 충칭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근에 각각 글로벌 6공장과 7공장을 설립기로 하는 등 공격적인 해외 생산 기지 확대를 진행 중이다.

서승화 한국타이어  대표는 `누적 생산량 10억 개는 타이어 업황의 둔화, 세계적인 경제위기 등의 수많은 역경을 극복하고 이룬 성과이기에 그 의미가 더욱 크다.`며 `연간 생산량 1억 개 달성이 현실화되고 있는 만큼 글로벌 탑 5 도약을 더욱 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타이어는 전 세계 180여 개국에 타이어를 판매하며 세계 시장에서 생산량 기준 5위를 차지하고 있다.

< chiyeon@dailycar.co.kr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