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챌린지 레이스 파이널전 성황리 종료
페라리 챌린지 레이스 파이널전 성황리 종료
  • 오토헤럴드
  • 승인 2011.11.10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라리 챌린지 레이스가 ‘페라리 피날리 몬디알리 2011’을 끝으로 5개월간의 대장정을 마쳤다.

10일 국내 페라리 공식 수입사 FMK는 지난 3일부터 6일까지 이탈리아 무젤로 서킷에서 열린 파이널전 ‘페라리 피날리 몬디알리 2011’이 성황리에 종료됐다고 밝혔다.
 
이번 파이널전에는 이탈리아, 유럽, 북미, 아시아 태평양 각 지역의 챌린지 트로페오 피렐리 458 시리즈와 F430 시리즈가 투스칸 트랙에서 월드 타이틀을 놓고 치열한 경합을 벌였다.

페라리 챌린지 아태지역 최종 순위는 스티브 와이어트(호주)가 코파 쉘 클래스에서 우승했고, 그레고리 테오(싱가포르)가 뒤를 이었다. 피렐리 클래스에서는 링고 총(싱가포르)이 챔피언에 올랐다.

또한 레이싱 후에는 50명이 넘는 페라리 오너들이 이탈리아 통일 150주년을 기념해 이태리 국기 색상인 흰색, 빨간색, 녹색으로 꾸며진 그랜드스탠드를 주행하는 페라리 퍼레이드를 벌여 진풍경을 연출했다. 이 퍼레이드에는 루카 디 몬테제몰로 회장, 피에로 페라리 부회장, 아메데오 펠리사 CEO와 스쿠데리아팀의 스테파노 도메니칼리 감독, 지안카를로 피지켈라와 마크 지네 선수도 함께했다.

 
1993년부터 시작된 페라리 챌린지 레이스는 그 동안 유럽과 북미 지역에서 개최돼 약 24개국 2200명 이상의 전문 레이서와 아마추어 드라이버가 참여했다. 올해부터는 아시아-태평양 지역(한국, 중국, 일본, 호주,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고객을 위해 총 5개 라운드 중 4개 라운드가 중국과 말레이시아에서 열렸다.

한국은 지난 6월 중국 주하이에서 열린 첫 번째 라운드에 류시원 선수가 한국 대표로 첫 출전해 폴투피니시 우승으로 화제를 모았고, 7월 상하이에서 열린 두 번째 라운드에서 역시 우승을 차지했다. 김택성 선수는 3라운드에서 우승, 4라운드에서 2위를 기록하며 한국 선수들의 연이은 선전을 보여줬다. 내년 아시아 지역 챌린지 경기는 3월 일본 스즈카에서 첫 라운드를 장식할 예정이다.

조창현 동아닷컴 기자 cch@dong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