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단풍놀이도 식후경, 우선 차량관리 먼저
가을 단풍놀이도 식후경, 우선 차량관리 먼저
  • 오토헤럴드
  • 승인 2013.10.16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160여 개 최대 영업망과 8만여 대의 차량을 보유하고  kt금호렌터카가 단풍놀이를 떠나는 여행객들이 알아두면 좋을 가을철 차량관리 노하우를 소개했다.

엔진오일과 미션오일, 부동액 등 미리 점검

가을에는 추석 고향방문 및 단풍여행 등으로 장거리 주행이 빈번하다. 엔진오일 및 미션오일 등은 자연증발하기 때문에 오일이 새거나 줄어들 우려가 있다. 또한 냉각수가 부족 시 엔진에 무리를 줘 차량화재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각종 오일 및 부동액을 계절에 적합한 상품으로 교환하거나 보충해야 한다. 엔진오일의 경우 1만km 주행 또는 교환 후 6개월이 지났다면 교체해 주는 것이 좋고, 미션오일은 10만km 주행 시 교환한다.

타이어 공기압 및 마모상태 점검

잦은 비와 아침·저녁으로 내리는 서리로 인해 가을철 도로 노면은 미끄러워지기 쉬운 상태다. 타이어의 공기압이 낮거나 마모상태가 심할 경우, 차량이 미끄러져 사고의 위험이 증가하게 된다. 공기압이 낮아 노면과 맞닿는 면이 넓어지면 더 쉽게 미끄러지게 되기 때문에 가을철에는 평상시 공기압 보다 10~15% 더 충전해야 한다. 타이어는 1만km마다 위치교환을 하고 5년이상 된 타이어는 새 타이어로 교환하는 것이 좋다.

차량 전조등 및 안개등과 같은 등화기기 작동여부 점검

가을은 안개가 잦은 계절로 운전자의 시야가 방해되는 경우가 많다. 운전 중 시야 확보를 위해 전조등, 미등, 안개등과 같은 등화기기의 수시점검이 필요하다. 특히 브레이크등은 직접 확인이 어려워 점검을 하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 가까운 정비소 방문 또는 동승자와 함께 점검하여 안전 운전에 대비하자.

배터리 점검

에어컨 및 와이퍼 작동 등으로 배터리 소모가 많은 여름철이 지났다. 차량 배터리 전해액 양이 맞는지, 배터리 본체의 이물질은 없는지 체크해 시동불량 및 충전불량 상태가 오지 않도록 사전 점검이 필요하다.

열선 확인

가을철 아침과 저녁에는 기온이 낮아 유리에 서리가 자주 내리게 된다. 안전운전을 위해 차량 뒤 유리 열선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점검해야 한다. 점검 시에는 무리하게 청소하다가 열선이 고장 날 수 있으니 부드러운 면으로 가볍게 닦고 가급적 열선 가까이 물건을 올려놓지 않는 것이 좋다.

에어컨 등 공기정화장치 확인

일교차가 큰 가을철에는 에어컨 대신 히터를 자주 사용하게 된다. 여름 내내 사용했던 에어컨을 히터로 전환해 사용할 경우, 차량 내 악취가 나거나 송풍구에 이물질이 있어서 원활하게 작동하지 않을 수도 있다. 따라서 에어필터 교환 및 송풍구 이물질 제거해야 한다.

차량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여행하기 좋은 가을에는 많은 행락객들이 차량을 이용해 낯선 여행지를 찾아 떠난다. 이때, 여름철 및 추석을 통해 신규 개통된 도로도 많고 평상시 잘 다니지 않는 지역을 여행하기 때문에 안전을 위한 내비게이션 업데이트는 필수이다. 가끔 내비게이션이 작동하지 않을 경우,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해도 좋다.

kt금호렌터카에서는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로 직접 찾아가서 렌터카를 대여 및 반납해주는 ‘딜리버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일행들과 특정 장소에 모여 출발하거나 무거운 등산 장비 및 바쁜 일정으로 지점까지 방문이 어려운 고객의 경우 딜리버리 서비스를 이용하면 편리하다.

서울 전역, 경기지역 및 6대 광역시(인천, 부산, 대구, 울산, 대전, 광주)에서 딜리버리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또한 kt금호렌터카는 전 지점에서 빠른 경로를 탐색해주는 내비게이션과 즐거운 여행길을 지원해주는 와이브로 에그 단말기를 무료로 대여해 주고 있다.

9인승 이상 승합차를 이용할 경우, 버스전용차선 이용 가능하며 계약자 외 제2운전자까지 무료 등록이 가능하기 때문에 번갈아 운전할 수 있어서 교통체증의 부담을 덜 수 있다. 두 가족 이상 함께 이동할 경우에는 자가용보다 승합차 렌터카를 이용하는 것이 보다 경제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