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조, 뉴 408 및 e-208 등 전동화 비전 가속화 전략 모델 2022 파리 모터쇼 공개
푸조, 뉴 408 및 e-208 등 전동화 비전 가속화 전략 모델 2022 파리 모터쇼 공개
  • 정호인 기자
  • 승인 2022.10.12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푸조가 10월 17일(현지시각)부터 개최하는 2022 파리 모터쇼에서 ‘뉴 푸조 408’의 실물을 일반인에게 최초 공개한다. e-208, e-엑스퍼트 하이드로젠(e-EXPERT HYDROGEN), 9X8 하이브리드 하이퍼카 등 브랜드의 전동화를 책임질 제품들도 대거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2022 파리 모터쇼를 통해 일반인에게 새롭게 공개되는 뉴 408은 푸조만의 독창적이고 혁신적인 설치물을 통해 방문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지난 8월 루브르-렌즈에 처음 전시된 바 있는 해당 설치물은 투명한 구체 내부에 뉴 408을 설치해 상/하 구분이 없어 뒤집히거나 뒤틀린 모든 각도에서 뉴 408 디자인의 매력을 만끽할 수 있다.

모터쇼 방문객들은 C-세그먼트 시장에 전례 없던 패스트백 스타일을 제시한 뉴 408을 통해 푸조 브랜드의 새로워진 혁신을 확인할 수 있다. 뉴 408의 파워트레인은 각 180마력과 225마력의 성능을 지닌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2종의 구성으로 효율성과 지능적인 전동화에 초점을 맞췄을 뿐만 아니라, 최첨단 기술을 통해 브랜드 특유의 민첩하고 독창적인 드라이빙 감성까지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이번 파리 모터쇼를 통해 푸조는 전동화 가속화를 위한 주요 전략의 일환으로 한층 더 강력해진 신형 e-208과 중형 수소전기상용차인 e-엑스퍼트 하이드로젠을 선보인다. 푸조는 2023년부터 전 제품에 하나 이상의 전동화 모델을 제공하고, 2030년까지 유럽에서 판매하는 차량의 100%를 전동화 모델로 판매하겠다는 전동화 비전을 발표한 바 있다.

2023년 새롭게 선보일 신형 e-208은 e-308을 통해 선보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8.3km/kWh라는 탁월한 연비와 115kW의 강력한 출력을 통해 400km 이상 달릴 수 있는 주행거리를 자랑한다(모두 WLTP 기준).

e-엑스퍼트 하이드로젠은 푸조의 수소연료전지를 탑재한 중형 상용 차량으로, 3분 내에 수소를 완충할 수 있어 배터리 재충전에 소요되는 시간과 상관없이 수백km의 주행거리를 제공한다. e-엑스퍼트 하이드로젠은 100kW의 출력과 26.5kg.m의 토크를 발휘하며 적재용량은 최대 1톤이다.

이번 모터쇼를 통해 푸조는 유럽에서 가장 폭 넓은 e-모빌리티 선택지를 제공하겠다는 비전 또한 강조할 계획이다. 에코 모드 기준 최대 112km까지 주행 가능한 신형 100% 전기 스쿠터 e-스트리트존도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한다.

이 밖에도, 푸조는 올해 7월부터 세계 내구 선수권 대회(WEC)에 참가한 푸조 9X8 하이브리드 하이퍼카의 실물을 모터쇼 최초로 선보인다. 사자의 모습을 형상화한 외관과 강력한 2.6ℓ 바이터보 V6 하이브리드 엔진을 장착한 푸조 9X8은 미래 양산차 개발에 필요한 기술력의 기반이 되고 있다. 푸조 9X8은 2023년 개최 100주년을 맞이하는 르망 24시 레이스에 본격 참가할 계획이다. 

한편, 4년 만에 개최되는 이번 파리 모터쇼에서 푸조는 관람객들을 위해 푸조 9X8 하이브리드 하이퍼카의 드라이버로 활약하고 있는 장 에릭 베르뉴, 폴 디 레스타, 그리고 미켈 옌센 선수를 만나볼 수 있는 시간도 마련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