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셔널, 리프트와 아이오닉5 전기차 기반 레벨4 자율주행 로보택시 서비스 개시
모셔널, 리프트와 아이오닉5 전기차 기반 레벨4 자율주행 로보택시 서비스 개시
  • 정호인 기자
  • 승인 2022.08.17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율주행기술 선도기업 모셔널(motional.com)이 미국 최대 차량공유 서비스인 리프트(Lyft)와 함께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아이오닉 5 전기차 기반 자율주행 로보택시로 레벨4 자율주행 카헤일링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서비스는 모셔널과 리프트가 추진하고 있는 완전 무인 자율주행 목표에 한발 다가선 것으로 평가된다. 모셔널과 리프트는 2018년 라스베이거스에서 자율주행 서비스를 처음 선보였으며, 2023년 운전자가 없는 완전 무인 레벨4 자율주행 서비스를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서비스로 모셔널의 아이오닉5 전기차 기반 자율주행차는 리프트의 서비스망에 도입되는 최초의 전기차 기반 자율주행차가 됐다.

칼 이아그넴마 모셔널 CEO는 "모셔널과 리프트는 자율주행 레벨4 차량의 상용화를 위한 확고한 플랜을 갖고 있다. 두 기업은 이 분야에서 업계를 주도해왔으며 이번 서비스는 내년에 도입될 완전 무인 자율주행 서비스가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음을 의미한다”며 “라스베이거스에서 경험하게 될 모셔널의 아이오닉 5 자율주행차는 현대차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여러 수상 경력에 빛나는 아이오닉 5의 편안함과 디자인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자율주행을 위해 완전히 맞춤 제작됐다”고 밝혔다.

로한 그린 리프트 CEO는 “이번에 라스베이거스에서 시작하는 리프트의 모셔널 아이오닉5 서비스는 전기차와 자율주행의 미래를 보여주는 엄청난 진전”이라며 “자율주행 경험은 이 기술의 발전에 핵심적인 요소이며, 이번 출시로 승객은 원활하고, 친근하며, 개인화된 자율주행 경험을 갖게 될 것이다. 우리는 편하고 즐거운 자율주행차의 설계에 매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모셔널과 리프트는 2018년부터 라스베이거스에서 자율주행 서비스를 계속해 왔으며, 이번 자율주행 서비스는 운전자의 개입없이 주행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앱을 통해 차량 문을 열고, 직관적인 디스플레이를 통해 출발하며, 주행 중 필요한 외부지원도 받을 수 있다. 모셔널의 광범위한 조사와 승객 피드백을 기반으로 안락함과 편안함을 극대화하는데 초점을 맞췄으며, 이를 토대로 내년도에는 완전 무인 자율주행을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2018년 처음 상용화된 모셔널과 리프트의 자율주행 공유 서비스는 미국내의 자율주행 차량공유 서비스의 표준이 됐으며, 현재까지 10만명 이상의 사용자들이 자율주행 경험을 해왔고, 이들 중 95% 이상이 5점 만점에 5점을 부여할 정도로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모셔널과 리프트는 2023년 비상 운전자도 없는 완전 무인 레벨4 자율주행 서비스를 시작하고 향후 미국 전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