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 장애인을 위한 전기차 로봇 충전 스테이션 개발...완전 자동화 목표
포드, 장애인을 위한 전기차 로봇 충전 스테이션 개발...완전 자동화 목표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2.08.16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드가 자동차 내부에서 스마트폰을 통해 작동할 수 있는 로봇 충전 스테이션을 개발한다. 자동차에서 내려 전기차를 충전하는 일이 어려운 장애인 또는 거동이 불편한 운전자를 돕기 위한 시스템이다. 포드는 앞선 조사에서 장애인 운전자들이 전기차를 구매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사항을 ‘충전의 용이성’으로 나타나자 로봇 충전 스테이션을 구상했다.

포드는 로봇 충전 스테이션의 초기 내부 실험을 끝내고 외부에 충전기를 설치해 시험 운용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져 조만간 실제 사용될 전망이다. 현재 시험 운용 중인 충전소에서는 로봇 팔에 내장된 소형 카메라가 충전 소켓을 자동으로 찾아서 플러그를 삽입하여 충전을 진행한다. 

자동화 충전소 프로그램은 포드가 제공하는 애플리케이션인 ‘포드 패스(Ford Pass)’와도 연결이 가능해, 사용자는 해당 앱을 통해 충전 상태를 차랑 내외부에서 자유롭게 확인할 수 있다. 충전이 완료된 후에는 로봇 충전기가 자동으로 탈착되고 충전 시스템에 자동으로 수납된다.

포드 유럽 리서치 엔지니어인 버저 프리히(Birger Fricke)는 “포드는 모든 이들에 대한 이동의 자유를 보장하기 위해 항상 노력 중이며, 일부 운전자에게 차량 연료 주입 혹은 충전이 매우 어려운 일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하고 있다. 포드가 현재 개발 중인 로봇 충전 스테이션은 대부분 사람에게는 추가적인 편의를 제공할 수 있지만, 특정 사람들에게는 꼭 필요한 기술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포드는 해당 기술을 추후 가정용 충전기 및 공공시설 장애인 주차장 충전기에 우선 적용하고 충전 속도도 개선할 예정이다. 향후에는 운전자 개입을 최소화되거나 완전 무인 수준의 자동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포드는 전기차 충전소 네트워크 ‘아이오니티(IONITY)’와 제휴를 통해 현재 개발 중인 로봇 충전소의 기능을 계속해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