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긴급호출 소프트웨어 결함으로 5만 9000여대 리콜 '2분기 판매도 주춤'
테슬라, 긴급호출 소프트웨어 결함으로 5만 9000여대 리콜 '2분기 판매도 주춤'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2.07.04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도로교통국이 테슬라 모델 Y, 모델 3 등 총 5만 9129대에 대해 소프트웨어 결함을 이유로 리콜 명령을 내렸다. 이번 소식은 테슬라의 2분기 차량 인도량 발표 직후 나온 것으로 연이은 악재가 계속되고 있다. 

현지시간으로 3일,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독일 도로교통국 발표를 인용해 테슬라 차량에 대한 리콜 계획을 보도하고 독일 내 판매 모델 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 판매된 5만 9129대에 대해 영향을 미친다고 전했다. 

이번 소프트웨어 결함은 차량 사고 시 긴급호출이 자동으로 연결되는 '이콜(eCall)' 서비스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총리콜 대상 중 독일에서 판매된 차량 수량은 구체적으로 공개되지 않았다. 

한편 이번 독일 당국의 리콜 발표는 앞서 테슬라의 2분기 실적 발표 후 보도된 것으로 외신은 일론 머스크 CEO의 골칫거리가 늘고 있다고 전했다. 

테슬라는 지난 분기 중국 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봉쇄 조치와 공급망 차질 등의 여파로 상하이 기가팩토리 가동을 일시 중단하며 분기 고객 인도에 차질을 빚어 왔다. 이 결과 차량 인도량은 전분기 대비 17.9% 감소한 25만 4695대로 테슬라가 이전 분기보다 저조한 실적을 발표한 건 2020년 이후 처음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