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디자인 창립 50주년 기념 '911 에디션 · 911 S 2.4 타르가' 스페셜 모델 공개 
포르쉐 디자인 창립 50주년 기념 '911 에디션 · 911 S 2.4 타르가' 스페셜 모델 공개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2.01.19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르쉐가 포르쉐 디자인(Porsche Design) 창립 50주년을 기념해 '911 에디션 50주년 포르쉐 디자인'과 '911 S 2.4 타르가’를 공개했다. 

911 에디션 50주년 포르쉐 디자인과 포르쉐 클래식이 복원한 역사적인 1972년식 911 S 2.4 타르가는 내외관을 블랙 컬러로 강조해 지난 1972년 페르디난트 알렉산더 포르쉐 교수가 디자인한 전설적인 ‘크로노그래프 1’을 연상시킨다. 포르쉐 디자인은 크로노그래프 1 – 1972년 한정판도 함께 선보일 예정이며, 오는 19일 포르쉐 박물관에서 특별 전시회가 개최할 예정이다.

F.A. 포르쉐의 아이코닉한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은 911 에디션 50주년 포르쉐 디자인은 전 세계 750대 한정 제작된다. 블랙 컬러 외관 외에도 클래식한 체크 무늬 스포츠-텍스 시트 센터 패널과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 포르쉐 디자인 서브세컨드 시계의 레드 컬러 초침은 과거를 회상시킨다.

911 타르가 4 GTS 기반의 스페셜 에디션 가격은 18만5606 유로부터 시작한다. 오는 4월부터 유럽 시장에서 판매를 시작하며, 특별 제작된 새로운 버전의 전설적인 크로노그래프 1도 구매할 수 있다. 에디션 넘버 및 휠 모양 와인딩 로터와 같은 특징을 통해 911 에디션 50주년 포르쉐 디자인 고유의 디자인을 강조한다.

포르쉐 디자인이 설립된 1972년에 탄생한 911 S 2.4 타르가는 창립 50주년을 기념해 정교하게 복원되었다. 포르쉐 클래식 책임자 울리케 루츠는 "신형 911 에디션 50주년 포르쉐 디자인과 같은 역사적 모델을 제작하는 일이 우리의 비전"이라며 "포르쉐 클래식의 고객 특별 요청 프로그램을 통해 2대의 차량에 대한 아이디어를 실현시킬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그는 또한 "복원 전문가와 디자이너의 협업으로 신차의 첨단 장비들을 클래식 모델에 반영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1972년식 911 T 2.4 타르가의 차량 상태가 열악해 복원 프로젝트는 까다로웠지만, 포르쉐 클래식 전문가들은 엔진과 섀시를 S 버전 사양으로 완전히 업그레이드했다. 당시의 최상위 모델에는 6500rpm에서 190마력을 발휘하는 배기량 2341cc 엔진과 기계식 연료 분사 장치가 장착됐다. 

F.A. 포르쉐를 기리는 911 S 2.4 타르가는 1972년 그가 디자인한 전설적인 크로노그래프 1 시계와 동일한 컬러로 제작된다. 플래티넘 새틴 마감의 클래식한 사이드 스트립과 통합된 포르쉐 디자인 레터링이 측면부를 장식하고, 타르가 롤 바 역시 플래티넘 새틴으로 마감된다. 이는 기존 클래식 모델의 브러시드 스테인리스 스틸을 재해석한 특별한 디자인으로 타르가의 레터링은 매트 블랙 컬러로 처리된다. 스페셜 에디션 모델과 마찬가지로 리어 엔진 커버 그릴에는 F.A. 포르쉐의 서명을 재현한 ‘포르쉐 디자인 50주년 기념’ 배지가 부착된다.

한편 전 세계 포르쉐 및 타임피스 팬들을 위해 포르쉐 디자인은 역사적인 로고와 레터링이 새겨진 크로노그래프 1 – 1972 리미티드 에디션을 함께 선보인다. 500개 한정 생산되는 오리지널 에디션은 새로운 스페셜 에디션 차량과는 다른 디자인으로 제작되며 포르쉐 디자인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