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11월 총판매 22만2232대로 전년비 13.3% 감소 '반도체 수급 불균형 심화'
기아, 11월 총판매 22만2232대로 전년비 13.3% 감소 '반도체 수급 불균형 심화'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1.12.01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는 지난 11월 한 달간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4만6042대, 해외 17만6190대 등 전년 동월 대비 13.3% 감소한 22만2232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기아의 지난달 판매 실적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는 8.9% 감소, 해외는 14.3% 감소한 수치로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로 인한 생산 차질 및 공급 제약 발생으로 글로벌 판매량이 크게 줄었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2만8532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가 2만5941대, K3(포르테)가 1만8052대로 뒤를 이었다.

지난달 국내 판매는 승용 모델의 경우 K5 4483대, K8 4417대, 레이 3028대 등 총 1만6905대가 판매됐다. 이어 스포티지를 포함한 RV 모델은 쏘렌토 4903대, 카니발 3395대, 셀토스 3012대 등 총 2만3019대가 판매됐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가 5916대 팔리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6118대를 기록했다. 

전년 동월 대비 14.3% 감소한 해외 판매는 셀토스가 2만2929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이 되었고 스포티지가 2만992대, 프라이드(리오)가 1만7115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 관계자는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경영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이지만 빠른 출고가 가능한 모델을 우선 생산하는 등 차량 생산 일정 조정을 통해 공급 지연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것이며 실제로 지난 9월부터 차량 생산이 증가하는 추세다”고 밝혔다. 이어 “EV6와 K8, 5세대 스포티지 등 최근 출시된 경쟁력 있는 신형 차량을 앞세워 판매 모멘텀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