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적 폭염 몰고 열돔 온다는데, 무더위를 안전하게 '슬기로운 자동차 생활'
살인적 폭염 몰고 열돔 온다는데, 무더위를 안전하게 '슬기로운 자동차 생활'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1.07.15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섭씨 40도를 넘는 폭염이 계속되면서 연일 사망자와 화재가 끓이지 않는 미국에서는 자동차 와이퍼, 전면 햇빛 가리개는 물론 심지어 대시보드 전체가 흐물거리거나 녹아 내리는 일까지 발생하고 있다. 남의 일이 아니다. 기상청은 내주 최고 섭씨 34도까지 치솟는 폭염이 올 것으로 예상했다. 미국 폭염 발생 원인 '열돔' 현상으로 섭씨 40도를 예상하는 곳도 있다.  

자동차는 추위보다 열에 약한 특징을 갖고 있다. 폭염에 대비하고 주의해야 할 것은 뭐가 있는지 여름철 자주 발생하는 자동차 화재 예방 요령부터 짚어본다. 자동차 화재는 결함이나 정비 소홀, 무분별한 개조가 주 원인이지만 여름철에는 사소한 방심으로도 발생할 수 있다. 무심코 차내에 방치한 플라스틱 물병, 캔음료, 핸드폰 배터리, 라이터 등은 폭염에 장시간 방치될 경우 폭발과 화재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특히 가장 소홀하게 생각할 수 있는 플라스틱 생수병은 빛을 모으는 렌즈 역할을 하면서 화재 발생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점에 주의해야 한다. 실제 실험으로도 입증이 된 만큼, 야외 주차 차량에 생수병을 대시보드에 올려 놓는 일은 절대 금물이다. 일반적으로 외부 온도가 섭씨 30도일 때 자동차 실내 온도는 섭체 90도까지 상승한다. 캔음료와 라이터가 폭발할 수 있는 충분한 조건이다.

특히 면적이 가장 넓은 전면 유리를 통해 강한 햇빛이 들어오는 대시보드는 물론, 콘솔부에도 위험한 물품이 있는지 꼼꼼하게 살펴봐야 하다. 플라스틱 소재가 많아 변형되기 쉬운 선글래스와 안경, 폭발 위험이 큰 보조 배터리와 스프레이 또 야외 활동 후 남기 쉬운 1회용 부탄 등도 차안에 둬서는 안된다. 

자동차 점검도 필요하다. 엔진룸에 오일이나 찌꺼기, 차체 하부로 흘러 내린 기름 등이 있는지, 인화성 이물질, 호스 균열, 퓨즈 단락과 배선 상태, 고무가 타는 냄새 등 을 종합적으로 살펴야 한다. 특히 연식이 오래된 고령차일수록 엔진룸 상태를 반드시 점검해야 한다. 또 운행 중 배기 계통에서 평소와 다른 소리가 나면 급격한 온도 상승에 따른 화재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어 바로 점검을 받아야 한다.

화재가 발생했을 때의 대처 방법도 숙지해야 한다. 주로 엔진룸에서 시작되는 자동차 화재 특성상 일단 불꽃이나 연기, 냄새 등이 감지되면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 먼저 시동을 꺼야 한다. 무리해서 후드를 열게 되면 공기가 공급으로 화재가 확산할 우려가 크기 때문이며 소화 장비가 없다면 119 신고 후 안전한 장소로 대피하는 것이 최상이다.

참고로 자동차용 소화기는 분말식보다 가스식이 좋다. 전자기기가 많은 자동차 구조의 특성과 실내에 분무했을 때 오염이 덜하기 때문이다. 소화기가 있는대도 작동법을 몰라 초기 진화에 실패하는 일도 많은 만큼 평소 사용법을 익혀 두는 것도 중요하다. 

실내 열기를 가라 앉히는 방법도 알 필요가 있다. 주차를 할 때 창문을 조금 내려 뜨거운 열이 차내에 머물지 않도록 하고 탑승전 모든 창문을 내리고 운전석 문을 몇 차례 여닫아 뜨거운 열을 빼 내면 내구 온도를 빠르게 낮출 수 있다. 자동차를 강한 햇빛에 노출되지 않도록 가능한 그늘진 곳에 주차를 하면 좋겠지만 여의치 않으면 덮개나 가리개를 사용하는 것도 좋은 예방법이다.

운전 중 주위해야 할 것도 있다. 높은 기온에 노출된 아스팔트 노면이 열에 의해 변형이 되면서 운전 중 순간적으로 차체가 균형을 상실하거나 조향 유지가 어려운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 겨울철 블랙 아이스 못지 않게 치명적인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포트홀까지 많은 여름철에는 특히 전방 도로 노면 상태에 주의해야 한다. 

무더위 자동차 사고 가운데 가장 안타까운 것은 실내에 갇힌 어린이나 애완 동물이 치명적인 상해를 입거나 목숨을 잃는 일이다. 차에서 내릴 때 반드시 후석을 확인하는 것이 가장 완벽한 예방법이지만 어린이가 스스로 외부에 위험을 알릴 수 클락션을 조작할 수 있도록 사용법을 알려주는 것도 필요하다. 자동차 클락션은 시동이 꺼진 상태에서도 작동한다. 지금 당장 '빵빵은 이렇게~~~빵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