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가 풀어야 할 수많은 난제 "세계에서 가장 많은 과속 방지턱 그리고..."
전기차가 풀어야 할 수많은 난제 "세계에서 가장 많은 과속 방지턱 그리고..."
  • 김필수 교수
  • 승인 2021.06.27 0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우리나라 전기차 판매 대수는 지난해 약 13만여 대, 올해는 약 20만 여대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활용한 최고 가성비 모델이 다양하게 출시되면서 앞으로는 더욱더 늘어날 전망이다. 지난해 글로벌 시장 전기차 판매는 약 326만대, 올해 약 500만대 정도까지 예상된다. 오는 2025년 전기차 글로벌 시장 판매는 1000만대까지 바라보고 있다. 지금 추세면 2025년 전기차가 글로벌 자동차 산업 주도권을 확실하게 가져갈 것으로 보는데 무리가 없어 보인다.

전기차가 새로운 시대 중심으로 급부상하면서 돌출했거나 앞으로 예상되는 문제도 한둘이 아니다. 일반 내연기관차와 전혀 다른 시스템을 갖고 있어서다. 엔진과 변속기를 배터리와 모터로 대체하기 때문에 기존에 없었던 새로운 문제들이 터져 나오는 것이다. 가장 먼저 대두된 것은 최근 연이어 발생하는 리튬이온 배터리 화재다. 리튬이온 배터리는 현존하는 최고 배터리이지만 열에 취약해 잘못 사용하면 화재로 이어지기 쉬운 단점을 갖고 있다.

코나 전기차가 잦은 화재로 배터리를 전량 교체하는 것도 더 심각한 문제로 커질 수 있다고 본 때문이다. 전기차는 특성상 화재가 발생하면 진압에 드는 소방대원과 진압 시간이 내연기관차와는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많은 인력과 시간이 필요하다. 전기차 한 대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하기 위해 소모되는 물의 양이 일반 차 100배가 들 정도다. 급발진 문제도 대두됐다. 급발진으로 의심되는 전기차 운전자가 살기 위해 약 1.5km 구간에서 보여준 다급하고 절박한 모습이 영상으로 공개되면서 많은 소비자가 두려워하고 있다. 

그 밖에 충전소 화재, 대부분 차체 하부에 설치된 전기차 배터리 구조상 침수 도로를 지날 때 안전 문제, 비가 오는 날 지붕도 없는 전기차 충전소에서 젖은 손으로 충전을 하다가 감전되는 사고 등 여러 유형에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세계에서 가장 많은 과속 방지턱이 설치된 우리 도로 특성상 차체 하부 배터리 충격으로 파손이나 화재가 발생할 우려도 있다. 전기차 보급 대수가 늘면 이런 문제들도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대응과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전기차가 문제만 가진 것은 아니다. 누군가는 게임 체인저급 기술로 선두 업체로 치고 나올 수 있고 기존 내연기관 명품 브랜드는 전기차 시대에 어떻게 살아남을 것인지 등등의 엄청난 변화가 있을 것이다. 이렇게 전기차는 누군가에게 새로운 기회가 될 수도, 기존 완성차 제작사가 망할 수 있는 위기가 될 수도 있다.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흐름을 줄기며, 원천기술 확보 등 퍼스트 무버 역할이 앞으로 더욱 중요해졌다는 뜻이다.

현대차 그룹 고민도 많이 늘어났다. 예전과 같은 패스트 팔로워 위치가 아닌 치고 나가는 퍼스트 무버만이 살아날 수 있는 세대로 접어들었고 적과 동침, 이종 간 결합, 새로운 짝짓기, 합종연횡 등 강점을 가진 기업과의 연동성도 고민해야 할 때다. 전기차는 새로운 시대 기본으로 자리매김을 하고 있다. 미래 자동차 산업 경쟁, 생존에 필요한 자율주행, 공유 경제의 기반이 전기차로 시작하기 때문이다. 아무리 좋은 전기차를 만들어도 앞에서 언급한 문제를 해결하는데 능동적으로 대처하지 않으면 한순간 브랜드 이미지가 추락하고 흥망을 좌우할 수 있다. 전기차는 분명 기회지만 위기도 가져올 수 있다는 점을 확실히 해야 한다. 모두가 변화에 대한 능동적인 준비와 대처가 중요해지는 시기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