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포토] 기아 새 로고 '더 뉴 K9'에 찰떡 '실제로 보면 굉장히 고급스러워'
[오토포토] 기아 새 로고 '더 뉴 K9'에 찰떡 '실제로 보면 굉장히 고급스러워'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1.06.16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를 대표하는 플래그십 세단 ‘더 뉴 K9’이 본격적인 국내 판매에 돌입했다. 더 뉴 K9은 3년만에 선보이는 2세대 부분변경모델로 세계 최초로 적용된 전방 예측 변속 시스템 등 편의 및 안전 사양을 개선하고 실내외 디자인에서 존재감을 강화한 부분이 주요 특징이다. 

전면부는 크기와 너비를 대폭 키운 라디에이터 그릴에 빛이 반사되는 듯한 V 형상의 정교한 크롬 패턴을 적용했다. 또 슬림하게 가로로 확장된 헤드램프를 통해 첨단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고 대형 라디에이터 그릴과 대비를 이루는 슬림하면서도 와이드한 하단 범퍼로 탑재했다. 측면은 균형잡힌 실루엣과 볼륨감 있는 캐릭터 라인으로 중후한 느낌을 살리고 유니크한 디자인의 펜더 가니쉬와 입체적인 19인치 스퍼터링 휠을 적용했다. 

후면은 측면 캐릭터 라인에서 이어지는 미래지향적이면서도 고급스러운 이미지의 좌우 수평으로 연결된 리어램프가 새롭게 탑재되고 세로형의 램프 그래픽으로 헤드램프의 그래픽과 통일감을 강조했. 또한 와이드한 하단 범퍼는 대형 세단에 걸맞은 안정감을 주며 번호판을 범퍼로 이동시키고 트림명 부착을 없애 깔끔한 이미지를 연출했다.

실내는 고급 소재와 첨단 사양이 조화를 이뤄 하이테크한 감성을 전달한다. 14.5인치 초대형 와이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첨단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고 다이아몬드커팅 패턴의 크기를 키운 통합 컨트롤러를 장착해 정교한 이미지를 전달한다. 또한 크러쉬 패드, 도어트림, 콘솔 등에 신규 프리미엄 우드 패턴인 오베체 엔지니어 리얼우드와 시카모어 리얼우드를 적용하고 테두리를 없앤 슬림한 미러를 통해 모던함과 고급감을 향상시켰다. 

더 뉴 K9은 넉넉한 힘과 정숙성을 갖춘 3.8 가솔린과 역동적인 운전의 재미를 느낄 수 있는 3.3터보 가솔린 총 2개 모델로 운영되며, 모델별로 달리 구성했던 기존의 트림 체계를 플래티넘, 마스터즈로 단순화해 고객 편의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가격은 3.8 가솔린 플래티넘 5694만원, 마스터즈 7137만원이며, 3.3 터보 가솔린의 경우 플래티넘 6342만원, 마스터즈 7608만원이다. 

Tag
#기아 #K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