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기아 EV6 쇼케이스 "잘 만든 고성능 SUV 같은 순수 전기차"
[현장에서] 기아 EV6 쇼케이스 "잘 만든 고성능 SUV 같은 순수 전기차"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1.06.03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 EV6가 쇼케이스를 통해 국내 미디어에 공식 소개됐다. 쇼케이스는 EV6가 친환경 순수 전기차라는 것을 과시하려는 듯 '서울숲' 근처에서 열렸다. 소형 SUV로 생각했던 EV6는 전장(4680mm)이 스포티지(4485mm)보다 조금 큰 정도지만 실물은 키 작은 쏘렌토 덩치로 보인다. 낮은 전고, 프런트에서 리어로 이어지는 풍부한 숄더 라인, 전용 휠과 리어 휠 하우스를 가로질러 테일램프까지 이어지는 캐릭터 효과다. 또 앞 휀더와 휠 하우스 일부를 덮은 보닛, 리어 휀더 근육질 볼륨은 스포츠카 감성이다.

이질감 없는 쿠페형 SUV, 다이내믹 캐릭터=이런 구성은 같은 플랫폼(E-GMP)을 기반으로 하는 현대차 아이오닉5보다 더 일반적인 자동차로 공감할 수 있게 한다. 전체적인 느낌도 해치백과 왜건, SUV 중간 정도에서 멈춘다. 그래서 이질감이 없다. 전면과 후면에 사용한 램프류도 속으로는 세밀함을 감추고 있지만 보통의 자동차와 크게 다르지 않다. LED 턴 시그널로 고급스럽고 직관적인 기능을 더한 것이 보인다. 풍부한 볼륨을 살린 후드 캐릭터 라인, 폭이 좁은 그린 하우스와 대비되는 와이드한 윈드 쉴드, 휠 하우스에서 테일 게이트 리드까지 치켜 올라간 다이내믹 캐릭터까지 개성이 강하고 독특한 소품을 잘 융합 시켜 놨다. 아이오닉5에서 먼저 선을 보인 윙 타입 루프 스포일러도 적용됐다. 리어 와이퍼가 없어 후면이 깔끔했다. 루프 스포일러는 중간부를 개방해 와류로 아래쪽에서 올라오는 오염물을 막아준다. 21인치 휠이 더해져서 외관이 주는 웅장함이 작지 않았다.

커브드 디스플레이, 하이테크 감성 극대화=전기차 공간은 당연히 넓어야 하지만 EV6는 그 이상이다. 축간거리가 2900mm나 된다. 기아 플래그십 K9 축간거리는 3105mm(전장 5120mm)다. 전장 대비 축거로 보면 가히 역대급이다. 이 공간에 하이테크 감성을 가득채웠다. 클러스터에서 센터패시아까지 프레임 하나로 품고 있는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 감각적인 조명과 라인이 들어간 플로팅 타입 센터 콘솔, 화려한 스티치까지 모두가 인상적이다. 운전석에 앉아 사이드미러를 보면 커버 디자인에 눈길이 간다. 끝부분을 예리하게 다듬어 눈썹을 잔뜩 치켜세운 느낌이 든다. 콘솔부에 자리를 잡은 시동 버튼과 다이얼 변속기, 스마트폰 무선 충전 패드가 자리를 잡은 콘솔부 정돈감도 뛰어났다.

제로백 3.5초, 포르쉐 타이칸을 뛰어넘다=EV6와 함께 2021년 초 출시가 예정된 고성능 버전인 GT는 퍼포먼스 제원에서 놀라운 수치를 갖고 있었다. 앞서 세계적인 고성능 스포츠카와 벌인 가속력 경쟁에서 2위를 차지해 세상을 깜짝 놀라게 한 GT 모델은 430kW급 듀얼 모터로 최고출력 584마력(ps)과 최대토크 740Nm(75.5kgf·m)를 발휘한다. 포르쉐 순수 전기차 타이칸 일반형보다 출력과 토크, 가속력 수치가 높다. 이뿐만이 아니다. 안정적으로 잘 달리기 위해  전자식 차동 제한 기능(e-LSD), 전자 제어 서스펜션(ECS), 21” 퍼포먼스 휠과 대용량 디스크 브레이크를 달아놨다. 액티브 에어 플랩으로 공기 저항을 최소화한 전면 하단 공기 흡입구, 곳곳에 블랙 하이그로시로 포인트를 주고 스웨이드 스포츠 버킷 시트와 D 컷 스티어링 휠까지 다이내믹 감성을 살린 디테일이 압권이었다.

언제 어디서나 무엇이든, 자동차 그 이상의 활용성=흔하지 않지만 EV6는 800V 초고속 충전 시스템으로 18분 만에 10%에서 최대 80%까지 초고속 충전이 가능하다. 4분 30초 충전으로 100km 이상(WLTP 기준) 항속이 가능할 정도로 배터리 효율성이 매우 높은 특징을 갖고 있다. 이와 함께 에너지 저장소(Energy Storage System, ESS) 역할도 매우 충실하게 해낼 수 있다. 차량 외부로 220V 전원을 공급할 수 있는 V2L은 TV와 냉장고 등 웬만한 가전제품을 연결해 사용할 수 있다. 쇼케이스가 열린 장소에서도 TV와 에어컨, 조명 등 전자기기가 EV6 전력으로 가동됐다. 무엇보다 일반 가정 전기 소비량(3kW)보다 높은 3.6kW 소비전력을 제공, 활용성을 높였다. 시트와 실내 소재는 이질감이 조금 있다. 촉감이 특히 그렇다. 기아는 천연, 친환경 소재가 많이 사용되면서 익숙한 실내 촉감과 다를 수 있다고 설명한다.

이륜과 사륜구동 또는 짧거나 길거나 마음대로=EV6는 앞서 소개한 퍼포먼스 라인 GT 이외에도 77.4kWh 배터리가 장착된 롱 레인지, 58.0kWh 배터리가 탑재된 스탠더드 트림으로 운영된다. 이 가운데 160kW급 전동모터로 구동되는 롱 레인지는 1회 충전 시 최대 510km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 테슬라 모델3 롱 레인지 버전 최대 항속 거리는 528km다. 기존 전기차에서 늘 불안하게 생각했던 단점도 보완이 됐다. 예를 들어 겨울철 히터 사용 시 전력 사용이 급격하게 증가하는 것을 막는 폐열 난방 이용 시스템 히트펌프가 대표적이다. 이 밖에 가속 페달로 감속과 정차까지 가능한 i-페달(Intelligent Pedal) 모드, 눈길 슬립을 최소화는 회생 안정성 컨트롤(Regen Stability Control, RSC) 시스템이 적용됐다.

한편 기아는 6월 중 EV6 공개 시승을 시작으로 본격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기아 관계자에 따르면 "생산이 원활하지 않은 측면이 있지만 최선을 다해 출고 일정을 당기려고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EV6 판매 가격은 스탠더드 4000만원대 후반, 롱 레인지 5000만원대 중반, GT-Line 5000만원대 후반, GT 7000만원대 초반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