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진우 빗 속 뚫고 포디엄 질주...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 우승
황진우 빗 속 뚫고 포디엄 질주...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 우승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1.05.17 0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진우(ASA&준피티드. 사진)가 봄 장대비를 뚫고 2021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에서 우승했다. 우중 레이스로 서킷을 이탈하는 드라이버가 속출한 가운데 흔들림 없는 뚝심으로 버텨낸 황진우는 16일 경기도 용인시의 에버랜드 스피드웨이(4.346km) 21랩을 46분54초387 기록으로 완주,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았다. 

황진우는 결승 그리드에서 폴 포지션 노동기, 두 번째 그리드 정의철(이상 엑스타 레이싱)보다 낮은 3위로 출발했지만 레이스 초반부터 선두권을 바짝 추격했다. 그 사이 노동기가 미끄러운 노면에 흔들리고, 정의철이 삐끗하는 틈을 놓치지 않고 선두로 치고 나갔다. 자기 페이스를 온전히 지킨 황진우는 경쟁자들이 실수를 범한 틈바구니를 파고들며 가장 앞선 자리를 차지했다. 

그 후로는 빗길에 미끄러지지 않게 조심하면서도 추격하는 경쟁자들과 격차를 점차 넓혀나가는 노련함으로 포디엄 정상까지 질주했다. 이날 레이스는 빗 속에서 치러진 탓에 곳곳에서 돌발 상황과 격전으로 이어졌다. 뜻하지 않은 실수가 나오면서 순위가 급변 했고 빈틈을 노린 추월이 속출 했다. 혼전 속에서도 올해 2년차인 스무살(2002년생) 드라이버 이찬준(로아르 레이싱. 47분09초146)이 클래스 참가 최초로 2위를 차지하는 이변이 나오기도 했다.

또 17번째 그리드에서 출발한 문성학(CJ로지스틱스 레이싱. 48분10초619)이 무려 8대를 추월하며 8위로 레이스를 마무리하는 기적 같은 일도 벌어졌다. 현장에서는 마치 혼자서만 맑은 날씨에 레이스를 하는 듯한 저돌적인 드라이빙에 탄성이 나오기도 했다.

금호 GT1 클래스에서는 2002년생 드라이버가 우승을 차지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퍼플모터스포트 이창욱은 17랩 결승전에서 40분56초128을 기록해 우승했다. 2위 박규승(브랜뉴 레이싱. 41분01초605)을 추월하기 위해 벌인 치열한 공방전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박진감을 선사했다. 이창욱은 카트 챔피언십 챔피언 출신으로 지난해 레디컬 컵 코리아에 출전하는 등 꾸준히 단계를 밟아온 차세대 레이서로, 이날 레이스가 GT 클래스 레벨에서 치른 첫 경기였다. 

2021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을 통해 첫 선을 보인 캐딜락 CT4 클래스에서는 드림레이서 김문수가 타임 트라이얼 방식으로 치러진 결승전에서 2분39초262를 기록해 참가자 12명 가운데 가장 빨랐다. 전날 진행한 연습주행에서 2위를 차지했던 그는 결승전에서 더욱 집중력을 발휘해 캐딜락 CT4 클래스의 역대 최초 우승자 타이틀을 차지했다. 

레디컬 컵 코리아의 시즌 첫 레이스에서는 김돈영(유로 모터스포츠)이 11랩을 29분15초805 만에 완주하며 SR1 클래스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 종합 2위였던 김돈영은 지난 시즌 챔피언인 김현준(29분35초868)을 2위로 밀어내면서 시즌을 기분 좋게 출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