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게 처럼 걷고 360도 극장으로 변하는 콘셉트카 2종 공개
현대모비스, 게 처럼 걷고 360도 극장으로 변하는 콘셉트카 2종 공개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1.03.3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모비스가 용인 기술연구소에서 미래 전략 및 신기술 발표 행사를 갖고 신 개념 모빌리티 콘셉트카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한 모빌리티 플랫폼 기반 도심 공유형 모빌리티 콘셉트카 엠비전 X(M.Vision X. 사진 위)와 엠비전 POP(M.Vision POP. 사진 아래)은 언택트 시대 상호 연결과 배려 관점에서 승객 경험과 커뮤니케이션 방식을 재해석하고, 신기술 융합으로 사용자에게 즐거움을 주는 현대모비스 미래 기술 비전을 담고 있다. 

엠비전 X는 목적 기반형 4인용 모빌리티로 실내 공간에 대한 색다른 해석을 바탕으로 사용자 맞춤형 경험을 제공한다. X는 커뮤니케이션 확장(eXpansion), 연결된 경험(eXperience), 새로운 공간 탐험(eXpedition)을 의미한다.자동차 유리창이 특별한 테마를 연출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Virtual Space Wall)로 변신할 수 있고 360도 투명 유리창 전체를 스포츠 경기나 공연 관람용 스크린으로 활용할 수 있다.

엠비전X 내부에 부착된 디스플레이는 개인별 맞춤 제어도 가능하다. 차량 유리창에 TV 화면 여러 개가 장착돼 있어 별도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다. 탑승자 별로 어떤 사람은 디스플레이를 투명 유리창으로 활용해 바깥 풍경을 즐길 수 있고, 다른 사람은 스크린으로 전환해 영화를 감상할 수 있는 식이다. 실내 좌석도 승객의 사용 목적에 따라 변경 가능하도록 양방향으로 앉을 수 있는 구조다.

엠비전 X의 핵심 솔루션은 실내 가운데 위치한 사각 기둥 모양의 버티컬 칵핏(Vertical Cockpit)이다. 사각 면이 각각 28인치 디스플레이로 구성된 이 통합형 센터 칵핏을 중심으로 제스처 인식기능을 이용한 언택트 방식으로 탑승객과 교감한다. 이를 통해 승객들은 자율주행 모드, AI 스피커, 인포테인먼트 등 주행 관련 모든 기능을 제어할 수 있다. UV 라이팅을 통한 살균 기능으로 승객이 하차하면 자동으로 차량 소독을 진행하는 신기술도 엠비전 X의 특징이다.

엠비전 POP은‘TECH JOY(즐거운 기술)’를 테마로 개발된 전기차 기반의 초소형 모빌리티다. 현대모비스 최신 기술을 융합해 사용자에게 즐거움을 주는 데 초점을 맞췄다. 엠비전 POP 핵심 솔루션은‘PHOBILITY(포빌리티)’다. Phone과 Mobility 합성어로 스마트폰으로 즐기는 모빌리티라는 뜻이다. 스마트폰과 운전대가 도킹하는 개념을 도입해 스마트폰으로 차량을 제어하는 신개념 모빌리티 기술이다.

운전대에 장착된 스마트폰은 그 자체가 자동차 칵핏이 된다.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화면을 그대로 차량 전면 디스플레이에 연동시켜 활용하고, 사용자 인식이나 음성 인식 기능도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 센서를 활용해 자동차의 무선 조향이 가능하다는 점도 특징이다. 또 e-코너 모듈이 장착돼 있어 차량 네 바퀴가 각각 180도까지 회전이 가능해 마치 게가 움직이듯 좌우로 이동하는 크랩 주행이나 360도 회전이 가능하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평행 주차도 손쉽게 할 수 있다. e-코너 모듈은 차량의 각 바퀴 안에 구동, 제동, 조향, 현가 시스템을 통합한 차세대 기술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날 엠비전 X, 엠비전 POP과 함께, 차세대 통합 칵핏 시스템(M.VICS : MOBIS Vision of Integrated Cockpit System)도 처음 공개했다. 통합 칵핏은 ADAS, 생체인식, 블루밍 사운드 등 현대모비스의 핵심 기술을 집약한 양산 단계의 차세대 시스템이다. 현대모비스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통합 칵핏 시스템에 대한 시연 영상을 제작해 해외 완성차 대상 언택트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