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서스 미래 전동화 가속화 다이렉트4 담은 'LF-Z 일렉트리파이드' 공개
렉서스 미래 전동화 가속화 다이렉트4 담은 'LF-Z 일렉트리파이드' 공개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1.03.31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타와 테슬라가 전략적 제휴를 통해 향후 소형 스포츠유틸리티 기반 순수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란 소문이 시장의 기대치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토요타 프리미엄 브랜드 렉서스가 미래 전동화 계획을 담은 신형 콘셉트카 'LF-Z 일렉트리파이드(LF-Z Electrified)'를 최근 공개했다.

현지 시간으로 30일, 렉서스 브랜드는 2025년까지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순수전기차를 포함 약 20종의 신차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히고 전동화를 통한 새로운 미래 가치를 제시하는 콘셉트카 'LF-Z 일렉트리파이드'를 공개한다고 말했다.

렉서스는 자동차 산업이 탄소 중립이라는 사회적 사명에 따라 빠르게 변화되는 가운데 고객 라이프 스타일 또한 이전에 상상할 수 없었던 변화와 다양성으로 채워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렉서스는 2005년 세계 최초의 럭셔리 전동화 모델인 RX 400h를 필두로 지난해 말까지 거의 200만대의 전동화 모델을 글로벌 시장에 판매했다고 강조했다. 또 이날 첫 공개된 LF-Z 일렉트리파이드를 통해 렉서스는 미래 변화가 예상되는 자동차 주행 성능, 스타일링, 기술 등을 통합한 개념의 전동화 모델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콘셉트카의 핵심은 기존 차량과 차별화된 새로운 사륜구동 시스템 '다이렉트4(DIRECT4)'로 렉서스는 이를 통해 고객의 모빌리티 경험을 더욱 풍요롭게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콘셉트카는 새로운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기반으로 제작되고 다이렉트4를 통해 전기 모터 출력을 즉각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렉서스 LF-Z 일렉트리파이드 외관 디자인은 독창성을 강조한 모습으로 고출력 전기 모터를 통한 역동적이고 민첩한 주행 성능을 표현했다. 전반적 실루엣은 쿠페형 크로스 오버를 연상시키고 전면부는 렉서스 특유의 스핀들 그릴이 새로운 형태로 자리했다. 측면부는 짧은 전후면 오버행을 비롯해 화려한 대형 휠이 자리했으며 후면부는 복잡한 LED 램프를 기반으로 수직으로 배치된 브레이크 라이트가 눈에 띈다.

실내는 순수전기차의 독특한 주행 경험을 직접적으로 운전자에게 전달하기 위해 일본어로 '타수나(Tazuna)'로 불리는 콘셉트카 반영됐다. 이를 통해 개방적이면서 미니멀한 디자인이 주를 이루며 모든 디스플레이는 운전자 주위로 배치됐다. 또 운전자와 대화를 통해 기호와 행동 특성을 습득하고 이를 바탕으로 라이프 스타일 컨시어지 역할을 하는 인공지능 기반 시스템이 탑재됐다. 이는 안전과 보안에도 특화 기능을 전달한다.

한편 렉서스는 이번 LF-Z 일렉트리파이드 콘셉트 파워트레인 관련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배터리는 차체 바닥에 장착되고 듀얼 모터를 장착해 전륜과 후륜 구동 방식을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또 콘셉트카에는 증강 현실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키 시스템 등과 같은 현재 양산차에 사용되거나 향후 적용될 신기술들이 탑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