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시장 반전을 노리는 국산차 3사의 신차 리스트
2020년 시장 반전을 노리는 국산차 3사의 신차 리스트
  • 김훈기 기자
  • 승인 2019.12.20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까지 집계된 올 한해 국내 완성차 5개사의 판매 실적을 살펴보면 전년 대비 소폭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비롯한 준대형 세단의 강세가 더욱 두드러졌다. 대형 SUV와 픽업 트럭, 중형과 준대형 세단에서 신모델이 출시되며 침체된 내수시장에서 분위기 반전을 꾀했으나 그 결과는 미비했다. 다만, 내년에는 라인업에 새롭게 추가되는 완전 신차를 포함 주요 볼륨모델의 완전변경이 예고되어 있어 올해 보다 풍성한 볼거리와 판매 상승을 기대할 수 있겠다.

먼저 현대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는 프로젝트명 'RG3'로 알려진 신형 G80을 내년 1분기 국내 시장에 투입한다. 신형 G80은 이전보다 확대된 차체 크기를 특징으로 전후면부 디자인이 완전히 바뀌는 부분이 최근 국내외에서 포착된 스파이샷을 통해 보다 명확히 드러났다. 또한 루프에서 트렁크로 이어지는 라인은 보다 부드럽게 변화되고 새롭게 적용된 더블 머플러와 가로로 길게 뻗은 테일램프 디자인 등이 예상된다. 신형 G80의 전반적인 디자인은 곧 출시를 앞둔 GV80, 앞서 출시된 G90와 패밀리룩을 이루게 될 것으로 보인다.

3세대 후륜구동 플랫폼이 새롭게 적용되는 신형 G80은 기존 3.3 자연흡기 가솔린과 3.8 엔진을 대체한 신형 세타3 2.5 터보, 람다3 3.5 트윈터보 엔진을 탑재할 것으로 예상된다. 차세대 세타3 2.5 터보엔진은 약 300마력의 최고출력을 발휘하고 람다3 3.5 트윈터보 엔진 역시 최고 출력 400마력 이상을 발휘하는 등 고출력 모델로 새롭게 자리한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볼륨모델인 G80 완전변경모델의 출시와 준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 GV80의 추가로 내년 총 4종의 라인업을 구축하게 될 전망이다. 이후 중형 SUV 'GV70', 스포츠 쿠페 'GT70' 등을 추가해 6종의 라인업을 완성할 예정이다.

한국지엠 쉐보레는 차세대 스포츠유틸리티차량 '트레일블레이저'를 내년 1분기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 앞서 '2019 LA 모터쇼'를 통해 내외관이 완전 공개된 해당 모델은 트랙스와 이쿼녹스 사이에 위치하며, 글로벌 쉐보레 SUV 라인업을 더욱 강화시킬 제품으로 알려졌다.

트레일블레이저의 디자인은 쉐보레의 최신 패밀리룩을 적용한 듀얼포트 그릴과 날렵한 헤드램프, 전면 스키드 플레이트가 어우러져 입체적이며 강인한 SUV 특유의 외관을 연출한다. 더불어, 측면에서 후면까지 이어지는 근육질의 바디 디자인과 날렵한 루프라인는 트레일블레이저의 젊고 역동적인 캐릭터를 형상화했다.

미국 현지에서 혼다 HR-V, 포드 에코스포츠 등과 직접 경쟁을 펼치게 될 트레일블레이저는 전륜구동과 CVT 변속기를 기본으로 1.3리터와 1.2리터 3기통 터보 엔진을 제공한다. 후자의 경우 뷰익 앙코르 GX와 공유되는 엔진이다.

L, LS, LT, 엑티브, RS 등 총 5가지 트림으로 미국에서 판매되는 트레일블레이저는 1.3리터 모델에서 AWD 시스템을 제공하고 CVT 변속기는 하이드라매틱 9TXX 자동변속기로 대체된다. 기본 L 트림은 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가 호환되는 7.0인치 터치 스크린을 기본으로 탑재하고 LS 트림 이후부터 AWD 시스템이 옵션으로 제공된다. 기본 가격은 1만999달러에 시작되지만 가장 상위 RS 트림의 경우 다양한 옵션이 추가되며 2만6395달러로 상승한다.

라인업에 새롭게 추가되는 크로스오버 'XM3'를 필두로 6종의 신차를 선보이는 르노삼성자동차에서 주목되는 신차는 'QM3'의 2세대 완전변경모델로 기존 'QM3', '태풍의 눈'을 대신해 '캡처(CAPTUR)', '로장쥬' 엠블럼이 그대로 사용될 예정이다. 지난 9월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통해 대중에 첫 선을 보인 2세대 캡처는 르노의 최신 디자인 트렌드를 따라 C 자형 주간주행등과 보다 날렵하게 다듬어진 후면부, 부드러운 캐릭터 라인 등이 특징이다.

실내는 신형 클리오와 유사한 모습으로 태블릿 PC를 연상시키는 대형 디스플레이가 센터페시아 중앙에 배치되고 이전 세대에 비해 크게 개선된 소재 및 디자인 또한 눈에 띈다. 5세대 클리오의 CMF-B 플랫폼을 기반으로 제작되는 신형 캡처는 내년부터 현행 1.3리터 터보 엔진 외에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추가되어 보다 다양한 파워트레인을 제공한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의 경우 1.6리터 가솔린 엔진을 바탕으로 9.8kWh급 배터리와 69마력을 발휘하는 2개의 전기모터가 더해질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통해 최대 출력 158마력을 보이고 최대 속도 135km/h, 순수전기모드로 45km의 주행이 가능하다.

한편 최근 영국에서 공개된 2세대 캡처의 가격은 1만7595파운드, 한화로 2660만원에 책정됐다. 엔트리 트림의 경우 17인치 허브캡이 장착된 스틸 휠을 기본으로 자동 와이퍼, 자동 온도조절장치, 인조가죽 스티어링 휠, 4.2인치 TFT 클러스터가 장착되고 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를 지원하는 7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탑재된다. 여기에 차선유지보조, 차선이탈경고, 교통 표지판 표시, 크루즈 컨트롤과 속도 제한 등 안전사양이 추가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