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서울모터쇼, 학생들 현장 체험.. 너무 좋아요
2017서울모터쇼, 학생들 현장 체험.. 너무 좋아요
  • 최정희 인턴기자
  • 승인 2017.04.04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가 개막 닷새를 맞은 4일까지 약 5천여 명의 학생들이 단체관람을 했으며, 모터쇼 기간 중 약 1만 2천명의 학생들이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단체관람은 수도권 특성화고등학생과 이공계 대학생들에게 산업융합 현장교육과 미래 진로탐색의 기회로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자율주행차 관련 첨단융합기술은 현대자동차와 네이버 부스뿐만 아니라 현대모비스, 만도, 경신 등 부품업체에서 볼 수 있다. 또 자동차부품연구원, 전자부품연구원 등의 연구기관부스에서도 관련 기술을 전시하고 있다.

세계 자동차산업 트렌드인 친환경차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수소연료전지차는 현대ㆍ혼다ㆍ렉서스 부스에서, 전기차는 한국지엠ㆍ르노삼성ㆍBMWㆍ파워프라자ㆍ캠시스 등의 부스에서, 하이브리드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는 기아차ㆍ인피니티ㆍ메르세데스벤츠ㆍ토요타 등의 부스에서 만날 수 있다.

 

제2전시장 ‘자동차생활문화관’에서는 체험 및 교육프로그램을 집중 운영하고 있다. ‘친환경차 시승행사’가 운영되고 ‘자동차역사코너’, ‘자동차 안전체험 코너’, ‘자동차 디자인 작품전시’, ‘대학생 자작차 전시’가 운영되고 있다. 이외에도 각 참가업체 부스에는 절개차·엔진·트랜스미션·관련부품을 전시하고, 체험 및 시연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이 같은 체험 프로그램으로 2017서울모터쇼는 학교 교실에서 교과서를 통해 배우는 지식학습 차원을 넘어, 실제 적용되고 있는 최첨단기술의 원리와 기술이 적용된 현장을 직접 확인하는 산교육의 장이 되고 있다. 

신한대학교 자동차공학과 3학년에 재학 중인 김명호 군은 “전공서적에서 접하지 못한 완성차업계의 차세대 기술을 '서울모터쇼'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고 관람 소감을 밝혔다.

한편, “미래를 그리다, 현재를 즐기다”를 주제로 개최된 2017서울모터쇼는 오는 4월 9일까지 경기도 고양 일산 킨텍스에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