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국민 84% 확대 찬성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국민 84% 확대 찬성
  • 강기호 인턴기자
  • 승인 2017.03.27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가 진행한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확대·신설’ 정책에 대한 대국민 여론조사 결과, 국민들의 약 95%가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제도를 바람직한 정책이라고 평가하고 있으며, 약 84%는 버스전용차로의 확대·신설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국토교통부가 올해 업무계획으로 발표한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확대·신설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국민이 원하는 사항을 최대한 반영하기 위해 한국갤럽에 의뢰해 실시된 것이다. 

전국에 거주하는 만 19~69세 성인 남녀 1000명(표본추출)에 대해 지난 3월 3일부터 9일까지 일주일 동안 온라인 조사 방식으로 이루어졌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 포인트다. 

현재 시행 중인 경부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제에 대해서는 응답자 대부분인 94.9%가 ‘바람직하다‘(매우 바람직하다 31.8%+바람직하다 63.1%)고 답했다. 

제도 도입에 따른 주된 효과로 ’통행시간 단축‘(51.3%), ’정해진 시간에 도착‘(29.7%) 순으로 조사돼 전용차로제가 버스차량의 ’신속성‘ 및 ’정시성‘ 개선에 크게 기여하였음을 알 수 있었다. 

또한, 버스전용차로제의 장점으로 인해 장거리 이동 시 시외·고속버스를 선택한 경험이 있는 경우는, 응답자의 3분의 2(68.4%)를 넘는 것으로 파악됐다. 

‘영동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신갈JCT~여주JCT 구간) 신설 필요성’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84.7%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경부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평일구간 확대(오산IC→천안JCT) 방안’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83.9%가 ’필요하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응답자 5명 중 4명 이상(82.5%)이 전용차로를 신설·확대할 경우 시외·고속버스를 더 많이 이용할 의향이 있다고 답변해 정책 방향에 대한 기대감을 표출했다. 

버스전용차로제의 개선을 위해서는 ‘운영구간 연장’(58.2%), ‘진입차량의 제한’(57.5%)을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응답(중복응답 허용)한 사람이 대부분이었다.

향후 버스전용차로를 확대할 경우, ‘일반차량의 버스전용차로 이용 단속 강화‘(42.3%)와 일반차량의 불편 최소화’(30.9%)에 특별히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으로 파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