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한국지엠·벤츠·포드·미쓰비시 대규모 리콜
르노삼성·한국지엠·벤츠·포드·미쓰비시 대규모 리콜
  • 박진솔 기자
  • 승인 2015.08.12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가 르노삼성자동차, 한국지엠,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미쓰비시자동차공업에서 수입·제작·판매한 자동차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자발적으로 리콜한다고 12일 밝혔다.

르노삼성자동차에서 제작한 SM3, SM5 차량은 엔진 마운트를 고정하는 고정볼트 결함으로 주행 중 볼트 파손시 소음 및 엔진처짐등이 발생해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09년 4월 23일부터 2015년 6월 15일까지 제작된 SM3 차량 18만5182대, 2009년 8월 12일부터 2015년 6월 15일까지 제작된 SM5 차량 20만6871대다.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2015년 8월 14일부터 르노삼성자동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점검 후 필요시 엔진마운트 고정볼트를 교환 받을 수 있다.

한국지엠에서 제작한 윈스톰(수동변속기) 차량의 경우에는 시동스위치 결함으로 시동키가 “OFF”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자발적으로 시동이 걸려 운전자 의도와 상관없이 자동차가 움직일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06년 4월 11일부터 2009년 9월 22일까지 제작된 윈스톰 차량 627대며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2015년 8월 14일부터 한국지엠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시동스위치를 교환 받을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B200CDI 등 5개 차종 차량은 퓨즈박스의 퓨즈가 정상적으로 장착되지 않아 에어백, 계기판, 선루프 등이 작동되지 않을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14년 9월 8일부터 2014년 11월 7일까지 제작된 B200CDI 등 5개 차종 38대이며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2015년 8월 14일부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퓨즈 점검 및 필요시 퓨즈박스를 교환 받을 수 있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이스케이프 차량은 시동 스위치 제어프로그램 결함으로 인해 비상시 운전자 의도대로 시동이 꺼지지 않을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14년 4월 1일부터 2015년 6월 12일까지 제작된 이스케이프 승용자동차 167대이며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2015년 8월 14일부터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시동 스위치 제어프로그램을 업데이트 받을 수 있다.

미쓰비시자동차공업에서 제작한 랜서, 랜서에볼루션, 아웃랜더 차량의 경우에는 전조등과 와이퍼를 제어하는 ECU의 결함으로 전조등 및 와이퍼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야간 또는 우천시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과 에어컨 블로우 모터결함으로 창유리 습기가 제거되지 않아 전방의 시야가 확보 되지 않을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09년 4월 23일부터 2010년 10월 4일까지 제작된 랜서 317대, 2009년 9월 11일부터 2010년 9월 2일까지 제작된 랜서 에볼루션 48대, 2010년 2월 12일부터 2010년 8월 6일까지 제작된 아웃랜더 181대이다.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2015년 8월 17일부터 미쓰비시자동차공업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ECU 및 블로우모터를 교환 받을 수 있다.

이번 리콜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으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