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 교통안전공단과 '오천만 안심프로젝트' 추진
그린카, 교통안전공단과 '오천만 안심프로젝트' 추진
  • 박진솔 기자
  • 승인 2014.03.20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카가 오천만 국민의 교통안전과 행복한 대한민국을 조성하기 위해 교통안전공단과 '오천만 안심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20일 오전 교통안전공단에서 그린카 김진홍 대표와 교통안전공단 정병현 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번 협약에서 양 측은 올바른 교통문화 정착 유도 및 올바른 운전습관 정착을 위한 교통안전교육 진행에 합의하고 적극적인 협력을 다짐했다.

서울, 부산 등 27개 도시 700여 곳의 그린존(무인 차고지)에서 1100여 대의 차량을 운영하고 있는 그린카는 앞으로 방향지시등 켜기, 뒷좌석 안전띠 매기 등의 안전수칙을 적극 홍보, 교통사고 예방 및 올바른 교통문화가 정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그린카는 구체적 실천방안으로 모든 자동차에 교통약자 배려 안내판을 게시하고, 교통안전캠페인 포스터를 그린존(무인 차고지)에 부착하는 등의 오프라인 교통안전캠페인을 전개할 계획이다. 특히 주 고객층이 20~30대인 카셰어링의 특징을 감안해 홈페이지 팝업창 개설 및 운영 블로그를 활용한 온라인 교통안전캠페인도 함께 진행된다.

그린카 양성식 팀장은 "그린카는 카셰어링 선도기업으로서 올바른 교통문화 정착을 위해 무단투기 방지를 위한 쓰레기봉지 비치 및 쾌적한 운전 환경을 만들기 위한 지원을 계속 해왔다"며 "앞으로도 안전운전 및 주차요령 메뉴얼을 제작해 운전 미숙자를 지원하는 등 안전한 교통문화가 정착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