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자 헐크로 변하면 멈추는 자동차
운전자 헐크로 변하면 멈추는 자동차
  • 최정희 인턴기자
  • 승인 2014.03.18 0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를 내면 더 이상 운전을 할 수 없는 시대가 가까운 미래에 현실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인간과 교감을 하는 '미오티봇'을 연구하고 있는 스위스 로잔공대(EPFL)는 최근 운전자의 감정 기복을 식별하는 새로운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기술은 차량 내 스티어링 휠에 설치된 카메라가 운전자의 감정을 식별해 극도로 화가 나 있거나 주위가 산만한 상태라고 판단되면 이를 경고하거나 주위를 환기시켜 준다.

푸조-시트로엥과 공동 연구로 진행되고 있는 이 기술은 최근 핵심 기술에 대한 해결책을 찾아내 상용화를 위한 시범 운영 단계로까지 발전을 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EPFL이 개발한 이 장치는 분노와 혐오, 공포, 기쁨, 슬픔, 놀라움, 의심 등 7개의 감정을 알아 챌 수 있으며 자동차의 새로운 안전 기술 이외에도 의학과 게임, 마케팅 등 여러 분야에서 활용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벌인 두 차례의 테스트에서는 사람의 사진을 이용해 감정변화를 정확하게 인지하는데 성공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EPFL은 실제 인간의 얼굴에서 입술의 움직임을 통해 감정을 읽어내기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산만한 운전을 예방하고 음성인식 기술로 더욱 안전한 운전이 가능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