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진우, 2013 올해의 드라이버 대상 수상
황진우, 2013 올해의 드라이버 대상 수상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3.12.11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진우(31. CJ 레이스 사진 왼쪽에서 4번째) 2013년 최고의 드라이버로 선정됐다. 황 선수는 1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된 '제 8회 한국모터스포츠 어워즈 2013'에서 올해의 드라이버 대상을 수상했다.

황 선수는 올해 국내 간판급 자동차경주대회인 'CJ 헬로비전 슈퍼레이스' 최고 배기량 종목인 슈퍼 6000 클래스에서 종합 챔피언을 거머줬다. 그는 올해 열린 슈퍼 6000클래스(6200cc, 425마력) 시즌 7전 가운데 4번이나 우승을 차지했다.

카트레이서로 초등학생부터 기본기를 익혀 온 실력파 드라이버인 황 선수는 국내외 포뮬러 및 투어링카 무대에서 활약해 올해 최고의 드라이빙 테크니션으로 인정을 받았다.

올해의 드라이버 대상은 신문, 방송, 전문지, 통신사 등 총 30개 미디어의 모터 스포츠 담당기자 30명의 투표로 선정되며 황진우 선수는 이 가운데 20표를 얻었으며 지난 2006년에 이어 두 번째 대상을 받게 됐다.

이번 어워즈에서 김종겸(서한 퍼클모터스포트. 22) 선수가 올해의 신인상을 수상했으며 올해의 레이싱 팀은 28표를 얻은 CJ 레이싱팀이 선정됐다.

이 밖에도 올해의 인선이엔티 인기상 수상자는 류시원 EXR팀106 감독겸 선수, 글로벌 드라이버상에는 한국인 최초로 F3에서 우승한 임채원(에밀리오데비요타. 29), 올해의 클럽 드라이버상은 역대 첫 고교생 카레이서 김재현(18) 선수, 올해의 카트 드라이버 상은 서주원(중앙대. 19)가 각각 차지했다.

특별상으로 마련된 올해의 우정상은 슈퍼레이스 챔피언시을 개최하는 슈퍼레이스가 수상을 했다. 한편 모터스포츠 어워즈는 지피코리아가 8년째 개최하고 있는 최고 권위의 모터스포츠 시상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