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 2030 겨냥 신개념 스포티 CUV '쥬크'출시
닛산, 2030 겨냥 신개념 스포티 CUV '쥬크'출시
  • 박진솔 기자
  • 승인 2013.10.14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닛산은 14일, 개성 넘치는 디자인과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겸비한 스포티 CUV ‘쥬크’를 국내 시장에 공식적으로 출시한다고 밝혔다.

2010년 제네바모터쇼에서 첫 선을 보인 쥬크는 그 해 6월 일본을 시작으로 유럽과 미국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됐다. 특히, 글로벌에서 누적 판매량 65만 대를 판매(8월 기준), 유럽에서만 37만 대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하는 등 높은 인기를 보이고 있다.

쥬크는 일본 디자인산업진흥회에서 '2010 굿 디자인 어워드'를 비롯, 영국 2012 파커스 뉴 카 어워즈 '베스트 크로스오버', 홍콩 탑 기어 '2012 올해의 차', 그리고 올해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에서 '2013 가장 안전한 차' 등 세계적으로 각종 상을 휩쓸며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쥬크는 국내에서 2013 서울모터쇼를 통해 최초로 공개됐다. 9월 23일 사전 계약을 시작한 지 10일만에 120여대의 계약 건수를 돌파하며 소비자들의 기대를 입증했다. 

 
쥬크는 SUV의 대표적 장점인 단단한 하체와 높은 지상고 및 넓은 시야, 스포츠카의 역동적인 핸들링과 강력한 터보 엔진이 이상적인 조화를 이루고 있는, 완전히 새로운 차원의 스포티 CUV 모델이다.

외관은 커다란 휠 아치와 야간 랠리카에서 영감을 얻은 헤드 램프 등으로 공격적인 매력을 발산하며, 실내는 모터사이클에서 영감을 얻은 계기판과 센터 콘솔 등 스포티하게 구성됐다. 또한, 뒷좌석 폴딩을 통해 다양한 공간 활용성을 갖췄다. 

국내에 출시되는 쥬크는 S 모델과 SV 모델 두 종류로 선보인다. 두 모델 모두, 최고출력 190/5600(ps/rpm), 최대토크 24.5/2000~5200(kg.m/rpm)의 강력한 4기통 1.6리터 직분사 터보 엔진을 탑재했다. 여기에, 닛산의 오랜 기술력이 접목된 엑스트로닉 CVT를 조화시켜 부드러우면서도 강력한 주행 성능을 자랑한다.

상위 사양인 SV 모델의 경우, 직관적인 통합제어시스템이 장착돼, 간단한 버튼 조작만으로 드라이브 모드(노멀/스포츠/에코)를 선택할 수 있고, 연비 상태, 주행거리 등 각종 정보 표시는 물론 실내 온도 등도 손쉽게 조절할 수 있도록 했다.

 
한국닛산 타케히코 키쿠치 대표이사는 "쥬크는 SUV와 스포츠카의 장점을 동시에 갖춘 스포티 CUV로서 2030 젊은 층의 큰 호응을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고객들이 쥬크만의 유니크한 가치를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시승행사를 비롯해 다채로운 마케팅 활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쥬크의 가격은 2690만원(VAT 포함/S모델)과 2890만원(VAT포함/SV모델)으로 높은 경쟁력을 갖췄다. 

한편, 쥬크의 성공적인 출시를 기념해 10월 14일부터 27일까지 약 2주 동안 한국닛산 홈페이지 (www.nissan.co.kr)를 통해 엠넷과 함께하는 ‘닛산 쥬크 출시 기념, 쥬크 만나고 MAMA 가자’ 이벤트를 실시한다.

2013 MAMA는 오는 11월 22일 닛산의 후원아래 홍콩에서 열리며 한국을 대표하는 K-pop 스타들이 총 출동할 예정이다.

이벤트 기간 동안 한국닛산 홈페이지를 방문해 쥬크의 매력 포인트를 글로 가장 멋지게 남긴 5명을 선정, 2박 3일 간(동반 1인) 2013 MAMA 관람 및 홍콩 현지투어의 기회가 주어진다. 당첨자는 홈페이지를 통해 11월 1일에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