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합리적인 가격 실현 크루즈 디젤 LT+ 출시
쉐보레, 합리적인 가격 실현 크루즈 디젤 LT+ 출시
  • 박진솔 기자
  • 승인 2013.09.16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엠이 가파르게 성장하는 국내 디젤 승용차 시장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실용적인 사양을 바탕으로 합리적인 가격을 실현한 쉐보레 크루즈 디젤 LT+ 모델을 선보이고 16일부터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2009년 첫 출시 이후 트렌드를 반영한 상품성 강화로 꾸준한 인기를 누리며 국내 준중형 디젤 승용차 시장의 리더로 자리잡은 쉐보레 크루즈 디젤은 이번에 LT+ 모델을 내놓으면서 기존 대비 100만원 이상 저렴한 엔트리 모델로 디젤 승용 라인업을 대폭 강화했다.

새로 출시된 크루즈 디젤 LT+ 모델의 가격은 기존 2308만원의 LTZ+ 모델(자동변속기 기준) 대비 116만원 인하된 2192만원으로 책정됐으며, 6개 에어백 및 가죽시트와 인테리어, LED 방향지시등 일체형 전동 아웃사이드미러, 오토매틱 헤드램프 등 안전사양과 핵심 편의사양을 그대로 유지했다.

한국지엠 상품마케팅본부 조인상 상무는 “디젤 승용차는 같은 배기량의 휘발유 차량 대비 저렴한 연료비와 높은 연비, 강력한 토크로 실용성과 성능 면에서 주목 받으며 판매 모델이 늘고 전체 시장 점유율이 증가하는 추세”라며, “크루즈 디젤은 수준 높은 주행성능과 연비는 물론, 더욱 공격적인 가격 전략으로 수입차가 주도해 온 디젤 승용차 시장에서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히고 국산 디젤 세단의 자존심을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쉐보레 크루즈 디젤 세단의 가격은LT+ 2192만원, LTZ+ 2308만원이며, 더 퍼펙트 블랙 모델은 2315 만원(자동변속기 기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