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라운드 최종전 이탈리아 그랑프리, 베텔 우승
유럽 라운드 최종전 이탈리아 그랑프리, 베텔 우승
  • 박진솔 기자
  • 승인 2013.09.09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3 F1 그랑프리 시즌 12차전 이탈리아 그랑프리에서 세바스찬 베텔(레드불)이 우승을 차지했다 .

9월 6일부터 8일까지 이탈리아 몬자 서킷에서 열린 이탈리아 그랑프리에서 베텔은 8일 5.793km의 서킷 53바퀴를 1시간18분33초352로 달려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7일 예선에서 1위를 차지해 우승이 유력했던 베텔은 8일 결선 레이스에서 첫 바퀴부터 순항을 거듭하며 무난히 시즌 6번째 정상에 올랐다.

지난 8월 벨기에 그랑프리에 이어 2대회 연속 우승을 차지한 베텔은 4년연속 월드챔피언 등극이 매우 유력해졌다.

2위 페르난도 알론소(페라리)는 베텔에 5.467초 뒤진 기록으로 2위를 차지했다. 벨기에 그랑프리에서 베텔에 이어 2위를 차지했던 알론소는 이번 이탈리아 그랑프리에서도 마찬가지 결과를 얻었다. 베텔의 팀 동료 마크 웨버는 3위를 기록했다.

 
우승 후보로 분류됐으나 예선에서 11위와 12위를 기록하며 이름값에 걸맞지 않은 부진을 보인 루이스 해밀턴(메르세데스)과 키미 라이코넨(로터스)은 결선에서도 각각 9위와 11위에 머물렀다. 두 선수는 이번 대회 결과로 사실상 올해 월드챔피언 경쟁에서 탈락했다.

드라이버 득점 순위에서는 베텔이 우승득점 25점을 추가하며 합계 222점으로 2위 알론소(169점)와의 간격을 53점 차로 벌렸다. 앞으로 7개 대회가 남은 가운데 두 선수 간에는 2개 대회 우승득점 50점 이상의 차이가 있어 이대로라면 아시아 시리즈(싱가포르-한국-일본-인도-아부다비) 기간 내에 베텔의 4연속 월드챔피언 등극이 실현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컨스트럭터 부문에서는 레드불이 353점으로 2위 페라리(248점)에 크게 앞선 1위를 달리고 있다. 올 시즌 흐름을 감안하면 컨스트럭터 부문에서도 레드불의 우승이 유력해 보인다.

유럽 지역 마지막 대회를 소화한 F1 그랑프리는 이제 아시아 시리즈 첫 대회인 싱가포르 그랑프리로 넘어간다. 코리아 그랑프리의 전초전인 싱가포르 그랑프리는 추석 연휴 기간인 9월 20일부터 22일까지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시가지 서킷에서 열린다.

올해 F1 코리아 그랑프리는 10월 4일부터 6일까지 전라남도 영암 F1 경주장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