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그룹, 동반성장 키워드는 '문화'
현대차 그룹, 동반성장 키워드는 '문화'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3.05.12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그룹은 ‘문화를 통한 동반성장’을 주제로 지난 11일 임직원을 비롯해 협력사 직원 및 가족 등 총 1만 5000명을 초청해 ‘마음과 마음을 이어주는 공감콘서트 ‘H-Festival in 울산’을 성황리에 마쳤다.

‘H-Festival’은 자동차의 날을 맞아 자동차 산업 종사자들의 자긍심을 고취시키고, 협력사의 임직원과 가족 등을 초청해 함께 문화공연을 관람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문화를 통한 동반성장을 도모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이날 오후 7시부터 울산종합운동장 보조경기장 야외 특설 무대에서 개최된 콘서트에는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의 ‘강마에’의 실제 모델로 잘 알려진 서희태 지휘자와 밀레니엄심포니 오케스트라 등 클래식 예술가들은 물론 이문세, 박상민 등 유명 가수들이 함께 어울려 클래식 음악과 대중음악이 공존하는 퓨전 콘서트로 진행됐다.

콘서트에는 박맹우 울산 시장, 윤갑한 현대차 사장, 문용문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자동차지부 지부장 등이 참석해 자동차 산업과 지역 사회, 노사가 서로 하나되는 뜻 깊은 자리를 가졌다.

2011년 처음 시작한 ‘H-Festival’은 경제적 상생협력 관계를 문화와 교육 등으로 넓혀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동반성장을 추구하는 최초의 문화사업으로, 울산에서 열린 이번 콘서트에는 지난해보다 7배 이상 늘어난 1만 5천 여명이 한자리에 모여 가족의 일체감을 조성하는 장을 마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