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코리아 제품, 판매 등 '4 quality' 향상 주력
아우디코리아 제품, 판매 등 '4 quality' 향상 주력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3.04.18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우디 코리아는 18일 기자 간담회를 갖고 제품과 판매, 애프터 서비스와 사회참여 등 4개 부문의 퀄리티 향상을 위해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요하네스 타머 아우디코리아 대표는 서울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이날 간담회에서 "올해 초 A5 스포트백, 뉴 R8를 출시한 데 이어 하반기에 TDI 디젤엔진의 첫번째 고성능 S모델인 SQ5를 소개해 국내에 없던 새로운 시장을 지속적으로 개척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특히 온/오프 및 서킷 주행 행사, 상시 사륜 시스템 콰트로 체험 등을 전국으로 확대하는 ‘랜드 오브 콰트로’ 행사도 공식 출범했다.

판매 분야에서는 19개의 쇼륨을 23개로 확장하고 판매 인력을 520명에서 600명으로 늘려 나갈 방침이다. 특히 "판매 및 서비스 인력에 대한 인증 프로그램 등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아우디 세일즈 어드바이저의 역량 강화에도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서비스 시설도 현재 173개인 워크베이를 263개로 늘리고 올해 안에 물류 센터를 확장해 서울 및 경기지역은 1일 2회, 전국 1일 1회 배송 시스템을 갖춰 AS 처리 속도를 50% 이상 늘려나갈 예정이다.

또한 "애프터 세일즈의 역량 강화를 위해 새로운 세일즈 서비스 트레이닝 센터를 마련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사회참여도 확대한다. 요하네스 타머 사장은 "2010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아우디 코리아 산학 프로그램을 더욱 확대하고 팀 아우디 코리아를 중심으로 한 모터스포츠 참여에도 주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탄소절감 밍 굿 네이버스 영 파워에 각각 1억원을 전달한데 이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에도 참여를 늘려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올해 판매 목표 달성이 가능한지를 묻는 질문에 "아우디 코리아는 지난 해 50% 이상의 성장세를 거뒀다, 올해에는 제품과 판매, 애프터 세일즈와 사회참여를 통해 판매목표 1만6000대 달성은 무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우디를 포함한 독일산 자동차의 국내 판매 가격이 비싼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한국은 다른 국가보다 다양한 옵션을 요구한다"면서 "판매량이 다른 지역의 규모의 경제와 운송비용, 관세 등을 감안해 합리적인 가격대에 결정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친환경 라인업이 부족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성능, 연비에서 뛰어난 경쟁력을 갖춘 TDI 엔진을 통해 배출가스를 최소화한 환경 친화적인 모델들을 공급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향후 시장 수요에 맞춰 고연비, 고성능, 저탄소 모델들을 투입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경쟁사들의 다운 사이징 트렌드와 관련해서는 "경쟁사보다 10년 늦게 한국 시장에 진출한 만큼 이들을 따라잡기 위해서 더 좋은 제품을 투입하고 경량화된 모델 개발에도 주력을 하고 있다"며 "오는 21일 개막하는 상하이모터쇼를 통해 다운사이징 제품을 소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