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 `2011 R&D 아이디어 페스티벌’ 개최
현대·기아, `2011 R&D 아이디어 페스티벌’ 개최
  • 김아영 기자
  • 승인 2011.10.06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ㆍ기아자동차는 지난 5일 남양연구소에서 ‘2011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을 열고 연구원들이 직접 고안한 신개념 미래형 자동차에 대한 아이디어를 선보였다.

`2011 R&D 아이디어 페스티벌’ 은 현대ㆍ기아 차량 개발을 담당하는 연구원이  팀을 이뤄 미래 기술을 반영한 ‘차세대 운송수단이라는 주제로 아이디어를 실물로 제작 경연하는 사내 공모전이다.

지난 1월부터 2월까지 한달 간 공모를 통해 접수된 총 74개 예선 팀 중 서류와 발표심사를 거쳐 본선진출 10개 팀들을 선발했고 본선 진출팀에게는 제작비, 작품 제작 공간 등을 제공했다.

영예의 대상은 공 모양 바퀴 3개를 이용해 모든 방향 이동이 가능한 신개념 이동수단인 ‘구운몽이 선정됐다.

3D영상과 증강현실 기술을 통해 원격조정 이동장치인 ‘남편사랑 대리운전’이 최우수상을, 태블릿 PC를 이용한 전방위 자율주행 신개념 이동장치인 ‘작’, 대구경 듀얼 휠을 이용한 온/오프로드 겸용 다목적 1인승 이동수단인 ‘온앤오프’, 운전자의 모션을 인식해 차량을 제어하는 미래형 2인승 이동장치인 ‘액스바이모션’등은 우수상을 받았다.

대상을 차지한 ‘구운몽’ 팀의 하경표 책임연구원은 “상상만 해왔던 미래형 자동차 아이디어를 직접 작품으로 만들어 설레고 즐거웠는데 이렇게 대상까지 받아 더욱 기쁘다.”며 “미래 자동차 아이디어와 기술을 실현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웅철 현대ㆍ기아차 연구개발담당 부회장은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는 미래자동차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서 연구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실행력 등이 더욱 필요하다”며 “창의적이고 즐거운 연구개발 환경을 만들어 미래를 이끌어 갈 현대ㆍ기아차의 연구개발 문화를 확립하자”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