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나타 등 중형차 가격 하락, 경소형차 귀하신 몸
쏘나타 등 중형차 가격 하락, 경소형차 귀하신 몸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1.09.26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고차 시장 양극화, 고유가 영향 탓

국내 석유 공급 가격이 치 솟으로면서 중고차 시장의 양극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고차 전문업체 카즈에 따르면 쏘나타, SM5 등이 포진해 있는 중형급 중고차 시세는 하락한 반면, 경소형차는 소폭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카즈의 9월 차종별 잔존가치 분석 결과, 각 제조사의 중형모델 전체가 전월대비 평균 50만원가량 하락했다.

2009년식 기아차 로체 이노베이션 LEX20의 중고차 가격은 1460만원으로 전월대비 40만원, 르노삼성 뉴SM5 임프레션은 50만원 가량 하락하며 1600만원대 진입을 앞두고 있다.

반면 경차의 중고차 가격은 소폭 상승했다.

기아차 뉴모닝은 820만원선의 중고차 시세를 3개월째 유지하고 있으며 한국지엠의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는 850만원으로 전월대비 약 10만원이 올랐다.

연료값이 저렴한 LPG차량 가격도 오름세를 보이며 7인승 카니발 LPG모델는 100만원 가까이 상승했다.

카즈 정현중 중형차 판매담당은 “유가에 민감하지 않은 고소득층은 여전히 고급대형차를 선호하는 반면, 중고 중형차를 구입할 수 있었던 소비층이 경, 소형차로 옮겨가면서 결과적으로 중형차의 가격대가 낮아진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또한 "고유가도 작용했지만, 경제위기 후 실용성과 경제성 등이 중시되면서 경소형차에 대한 인식이 우호적으로 변화 한 것도 요인"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성능 향상, 편의 및 안전사양 강화 등 자동차 품질의 상향평준화로 인해, 고유한 장점을 갖춘 경차나 대형차로 쏠림현상이 나타난 것이라고 업계 관계자들은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