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도 사로 잡은 현대ㆍ기아차 품질경영
중국도 사로 잡은 현대ㆍ기아차 품질경영
  • 박진솔 기자
  • 승인 2012.10.31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차 중국YF 쏘나타

현대•기아차의 품질경영이 미국뿐만 아니라 중국에서도 최고의 품질력으로 인정받았다.

현대•기아차는 제이디파워(J.D.Power) 31일 발표한 ‘2012 중국 신차품질조사(IQS)´에서 현대차 YF쏘나타, EF쏘나타와 기아차 프라이드 등 총 3개 차종으로 차급별 1위에 최초로 올랐다고 밝혔다.

제이디파워 신차품질조사는 2011년 10월부터 2012년 6월까지 9개월간 43개 도시에서 신차를 구입한 고객 2만여명을 대상으로 신차품질 만족도를 조사해 100대당 불만건수로 나타내는 것으로 점수가 낮을수록 고객의 높은 품질만족도를 의미한다.

68개 브랜드 총 215개 차종이 자웅을 겨룬 이번 중국 신차품질조사에서 현대•기아차는 총 10개 세그먼트 중 고급형 중형차급, 경제형 중형차급, 소형차급 등 3개 부문에서 1위를 석권하며 미국시장에 이어 중국시장에서도 최고의 품질을 입증했다.

현대차 YF쏘나타는 66점으로 혼다 어코드(81점)를 제치고 고급형 중형차급에서 1위에 올랐으며 EF쏘나타는 82점을 획득해 쉐보레 에피카(122점)와 푸조 408(165점) 등을 제치고 경제형 중형차급에서 1위를 차지했다.

또한, 소형차급에서는 기아차 프라이드(현지명K2)와 현대차 엑센트(현지명 베르나)가 각각 83점과 91점을 획득하며 1,2위를 나란히 차지해 현대•기아차는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 판매 비중이 높은 소형차급에서 최고의 품질경쟁력을 인정받았다.

특히, YF쏘나타와 프라이드는 지난 9월 중국질량협회의 ‘2012 고객품질만족도 조사´에서도 각각 ‘고급 중형차’와 ‘소형차’ 세그먼트에서 1위를 차지하는 등 중국시장에서 이미 우수한 품질을 입증받았다.

현대•기아차는 브랜드별 순위에서도 역대 최고 순위를 기록하며 두각을 나타냈다.

베이징현대와 둥펑위에다기아는 전체 조사대상 47개 브랜드 중 7위와 8위에 올랐으며 고급브랜드를 제외한 일반 브랜드 순위에서는 도요타와 폭스바겐을 제치고 각각 3위와 4위를 기록했다.

베이징현대의 경우 지난해 보다 35점 오른 91점을 받아 13위에서 무려 6계단이나 급상승했으며 둥펑위에다기아도 25점 오른 94점을 기록해 지난해 11위에서 3계단 순위 상승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최근 글로벌 시장의 경기침체 상황에서도 꾸준한 품질경영을 펼침과 동시에 중국 고객들을 위한 현지화 모델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투입해 이번 제이디파워의 중국 신차품질조사에서 상위권에 진입하는 쾌거를 달성했다”며 “앞으로도 중국시장에 우수한 품질을 갖춘 신차를 지속적으로 선보임으로써 중국시장 공략에 고삐를 늦추지 않고 최고의 품질을 향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