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디젤 승용차, 자국은 퇴출시키면서 한국서 파격적 가격 할인에 밀어내기까지
수입 디젤 승용차, 자국은 퇴출시키면서 한국서 파격적 가격 할인에 밀어내기까지
  • 김필수 교수
  • 승인 2023.03.12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세계 자동차 시장에 전기차 흐름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전기차와 같은 무공해차는 선택이 아닌 필수요소다. 우리나라도 선도적인 전기차 국가다. 작년 누계 전기차 대수는 약 40만 대, 충전기는 20만 기에 이른다. 전기차 구매를 적극 고려하는 소비자도 늘고 있다.

올해 보급하는 전기차 보급 대수는 약 27만 대 수준이다. 올해 말 전기차 누계는 약 67만 대로 예상한다. 내연기관차 대비 가격 경쟁력이 높아질 가능성이 있고 리튬 공급 안정화로 전기차 대량 생산, 이에 따른 제작사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전기차는 빠르게 늘어날 전망이다. 

그러나 전체 자동차 등록 대수 2550만 대 가운데 친환경차는 약 200만 대 수준에 불과하다. 내연기관차 점유율이 여전히 높다. 특히 생계형 디젤차를 비롯한 노후 경유차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커 정부와 지자체의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 환경 오염 물질인 배출가스 관리에서 가장 집중해야 할 차가 바로 디젤차이기 때문이다. 

또 하나 문제는 수입 디젤차다. 10여 년 전 정부는 유럽산 디젤차를 중심으로 '클린 디젤차'라는 홍보문구를 내세운 유럽산 디젤차가 친환경차로 분류돼 국내 시장에 활성화된 기종이 바로 디젤 승용차다. 그러면서 국내에는 상당한 수의 유럽 디젤차가 운행되고 있다. 

국내 운행차 가운데 수입차의 약 40%는 디젤차로 파악되고 있다. 디젤차는 신차도 시간이 지나면 환경오염의 주범이 된다. 국내 제작사는 이미 약 3년 전 디젤 세단을 중단한 데 이어 최근 SUV도 점차 생산을 줄이고 있다. 건설기계나 대형 트럭도 수소나 전기 트럭으로 대체하는 노력을 펼치고 있다. 

수입차는 머지않아 수입차 점유율이 20%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런 상황에서 유럽에서 점차 줄여 나가고 있는 디젤차를 수입사들은 우리나라에 지속해 내놓고 있다. 최근에도 다양한 유럽 디젤차를 출시하고 믿기 힘든 가격 할인에 밀어내기 판매까지 하고 있다. 가성비에 주목하는 소비자들이 유럽산 디젤차에 관심을 두는 이유다. 

우리 소비자들의 반응이 중요한 때다. '물건이 저렴하면 장물도 좋다'라는 인식으로는 우리 환경을 지킬 수 없다. 소비자 단체도 이에 대한 경계심을 가지고 시대가 지난 수입 디젤 승용차 판매를 막는 홍보나 캠페인 활동을 벌여야 한다. 정부가 조기에 디젤차 판매 규제를 강화하는 방안도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오는 2035년 내연기관차 판매를 중지할 가능성이 있지만 당장 환경 영향이 많은 디젤차를 우선 규제하는 방안이다. 그전에 소비자도 디젤 승용차 구매를 지양해야 한다. 환경 파괴는 보이지 않지만 우리 후세에게 '암 같은 존재'라는 것을 인식해야 한다. 규제 대상 중 최우선이 바로 디젤차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