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美 IRA 대응으로 LG에너지솔루션 · SK온 합작 배터리 공장 추진
현대차그룹, 美 IRA 대응으로 LG에너지솔루션 · SK온 합작 배터리 공장 추진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2.11.29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그룹이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인른바 '인플레이션 감축법(Inflation Reduction Act, IRA)'에 대한 대응으로 현지에서 신규 전기차 배터리 공장 건설을 추진한다. 주요 협력사로 LG에너지솔루션과 SK온이 함께할 전망이다. 

29일 외신 및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미국 내 전기차 생산을 위한 주요 배터리 협력사로 LG에너지솔루션과 SK온을 선정하고 현지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 3곳을 신설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먼저 해당 계획에 따르면 2개의 신설 배터리 공장은 LG에너지솔루션이 담당하고 조지아에 위치하며 각 공장은 연간 약 100만 대 전기차에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는 35GWh 용량 규모로 건설된다.

신규 배터리 공장은 지난 5월 현대차그룹이 2025년 상반기 가동을 목표로 미국 조지아주 브라이언 카운티 인근에 건설하는 현대차 전기차 전용 공장 인근에 들어설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은 이와 관련 구체적 협력 방안에 대해 정해진 것은 없다는 입장이다. 

또 현대차그룹은 앞서 SK온과 미국 내 배터리 합작 공장 설립에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초기 생산 규모는 연간 20GWh 용량으로 최대 30만 대 전기차에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다. 해당 공장의 본격적인 가동은 2026년 1분기에 시작된다. 

결국 LG에너지솔루션과 SK온의 협력을 통한 배터리 공장이 완료되면 현대차그룹은 연간 130만 대 분량의 전기차에 공급할 수 있는 배터리를 확보하게 된다. 현재 LG에너지솔루션과 SK온은 현대차 아이오닉 5, 아이오닉 6를 비롯해 기아 EV6, 제네시스 GV60 등에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다. 

한편 현대차그룹 조지아주 전기차 전용 공장은 연간 30만 대 규모의 전기차를 생산할 수 있는 완성차 공장으로 인근에 배터리셀 공장 또한 건설해 안정적인 배터리 공급망 구축 등의 계획 등이 포함됐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전용 공장, 배터리셀 공장을 포함해 미국 내 전기차 생산 체계 구축에 총 6조 3000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