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코리아 '고금리 무풍지대' 全 차종 36개월 4.9% 전액할부...11월 종료 서둘러야
르노코리아 '고금리 무풍지대' 全 차종 36개월 4.9% 전액할부...11월 종료 서둘러야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2.11.23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코리아가 고금리 시대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전 차종을 대상으로 '36개월 4.9% '할부 상품을 내놨다. 오는 11월 말까지 한시 운영하는 저금리 프로모션은 QM6, SM6, XM3 등 르노코리아 전 차종을 대상으로 한다. 할부 상품은 선수금 납입 없이 전액 할부 상품으로도 이용 가능하다.

11월 기준으로 QM6, SM6, XM3 등 르노코리아 전 차종에 대해 최대 36개월 할부 구매 시 금리는 4.9%이며, 48개월은 5.9%, 60개월은 6.9%다. 단, XM3 E-Tech 하이브리드(사진)와 SM6 필 신규 트림은 36개월 할부 상품만 이용 가능하다.

할부금 일정 금액 유예로 월 납입금을 줄이고, 할부 마지막 회차에 상환, 차량 반납, 할부 연장 등 고객의 상황에 맞춰 선택 가능한 SMART(스마트) 잔가 보장 할부 상품도 전 차종에 대해 최대 36개월 5.9%, 48개월 6.5%, 60개월 6.9%로 이용 가능하다.

초고금리 시대, 경제성이 뛰어난 르노코리아 모델을 가장 합리적으로 구매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전망이다. QM6 LPe는 공인 연비 기준 LPG 60리터 충전 시 534㎞ 주행이 가능하다. 11월 22일 기준 오피넷의 전국 평균 가격인 LPG 1리터 당 1031.41원으로 계산하면, 6만 1884원으로 534㎞을 달릴 수 있다. 동일 기준으로 휘발유 1645.45원, 경유 1879.30원과 비교 시, 5년 10만㎞ 주행을 가정할 경우 총 유지비용(TCO)에서도 QM6 LPe는 뛰어난 경쟁력을 자랑한다.

중형 세단 SM6 신규 트림 SM6 필은 기존 SE와 LE 트림을 통합 대체하면서 기존 LE와 비교해 가격을 94만원 내린 2744만원으로 책정했다. 이를 위해 소비자들이 실제 차량 운행에 꼭 필요로 하는 공통 기능들을 영업 현장에서 조사해 차량 기본 사양과 선택 사양 구성에 반영한 점이 특징이다.

도심 주행이 많은 소비자라면 도심 구간에서 최대 75%까지 전기차 모드 주행이 가능한 가장 전기차에 가까운 하이브리드 시스템의 XM3 E-Tech 하이브리드가 제격이다. XM3 E-Tech 하이브리드는 배터리 잔여 용량과 운행 속도에 따라 100% 전기차 주행을 할 수 있는 ‘EV 모드 버튼’, 가속 페달에서 발을 떼면 엔진 브레이크와 유사한 감속과 함께 보다 적극적인 배터리 충전이 이루어지는 ‘B-모드’도 제공한다.

한편 르노코리아는 연내 출고로 개소세 할인 혜택까지 받을 수 있는 르노코리아자동차 전 차종을 대상으로 다음 달 25일까지 전국 르노코리아자동차 영업 전시장에서 다양한 경품을 제공하는 소비자 시승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