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과 정몽구 재단,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 파이널 데이 행사 개최
현대차그룹과 정몽구 재단,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 파이널 데이 행사 개최
  • 정호인 기자
  • 승인 2022.11.23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과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지난 22일 ‘온드림 소사이어티’에서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 파이널 데이’ 행사를 개최했다. 현대차그룹과 재단은 2012년부터 올해까지 약 11년 간 사회적경제기업 및 임팩트 스타트업 육성 사업인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 사업을 전개해 왔다.

2021년부터는 예비 창업~법인 3년차 스타트업의 시장 검증을 지원하는 ‘H-온드림 A’ 트랙, 매출 1억원 이상 스타트업의 성장 가속화를 지원하는 ‘H-온드림 B)’ 트랙, 현대차그룹과 협력해 환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프로젝트를 지원하는 ‘H-온드림 C’ 트랙으로 모집 단위를 세분화해 트랙별 맞춤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 사업으로 올해 9월까지 스타트업 294개 육성, 일자리 5195개 조성이라는 성과를 거뒀다. 올해에는 지난 3월부터 약 3개월 간의 모집 및 심사 기간을 거쳐 A 트랙 20팀, B 트랙 5팀, C 트랙 3팀, 도합 28개팀의 10기 펠로를 신규 선발하고 지원금을 지급했다.

10기 펠로들은 선발 후 약 6개월간 63억 2000만원의 매출 달성, 49억 6000만원 규모의 투자 유치, 79개의 신규 일자리 창출, 55건의 MOU 및 28건의 계약 체결, 33건의 특허 출원, 각종 경진대회 및 공모전에서 16건의 수상 등의 성과를 거둔 것으로 집계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28개 펠로 중 특히 우수한 성과를 거둔 7개 펠로를 선정해 수상했다.

권오규 현대차 정몽구 재단 이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현대차 정몽구 재단 설립자이신 정몽구 명예회장님의 기업가 정신과 도전 정신이 본 사업을 통해 청년 창업가 여러분들께 전해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과 재단은 2023년부터 2027년까지 1000억 원 규모의 투자 지원, 스타트업 250개 육성, 일자리 6000개 창출을 통해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 확장에 나서고, 일자리 창출 및 사회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