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 NCAP '쏟아지는 별' 아이오닉 6 등 15개 모델, 별 다섯 최고 등급 획득
유로 NCAP '쏟아지는 별' 아이오닉 6 등 15개 모델, 별 다섯 최고 등급 획득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2.11.17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신차충돌평가프로그램(유로 NCAP)이 올해 가장 많은 모델을 대상으로 한 테스트 결과를 발표했다. 총 16개 모델을 대상으로 한 평가 결과, 단 한 개의 모델을 제외한 15개 모델이 최고 안전 등급인 별 다섯을 획득했다.

이번 평가에는 최근 그린 NCAP에서 최고 등급을 획득한 테슬라 모델 S와 중국의 니오 ET7 그리고 현대차 아이오닉 6, 도요타 bZ4X, 스바루 솔레타(Solterra) 등 순수 전기차가 대거 포함됐으며 모두 별 다섯 최고 등급 획득에 성공했다.

이 밖에 혼다 시빅, 도요타 코롤라 크로스, 닛산 아리야와 X-트레일, 르노 오스트랄(Austral), 랜드로버 레인지로버와 레인지로버 스포츠, 스마트 #1, 중국의 웨이 커피2(WEY Coffee2)도 별 다섯 최고 등급을 받았다.

별 다섯 획득에 실패한 유일한 모델은 시트로엥 계열 프리미엄 브랜드의 대형 패밀리카 DS 9이다. DS 9은 정면 오프셋 충돌 테스트에서 79점에 그치며 별 네개에 그쳤다. 

유로 NCAP 충돌 테스트에서 최고 안전 등급이 무더기로 쏟아져 나온 건 내년부터 강화되는 테스트에 대비해 미리 좋은 점수를 받아 놓으려는 완성차의 전략 때문이다. 유로 NCAP은 2023년부터 이륜차와 자전거, 보행자 등을 인식하고 긴급 제동으로 대응하는 AEB 시스템을 평가항목에 추가한다.

특히 각 평가 항목의 세부 기준을 강화할 예정이어서 최고 등급에 해당하는 별 다섯을 받는 일이 쉽지 않아질 전망된다. 한편 이번 평가에서 최고 등급 획득에 성공한 현대차 아이오닉 6는 성인 탑승자 보호 점수가 대상 모델 가운데 가장 높은 97점을 받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