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서스 수퍼카 LFA, 지옥의 서킷...랩타입 7분14초
렉서스 수퍼카 LFA, 지옥의 서킷...랩타입 7분14초
  • 김아영
  • 승인 2011.09.09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렉서스의 수퍼카 ‘렉서스 LFA 뉘른부르크링 패키지’가 세계에서 가장 거칠고 위험한 서킷으로 알려진 독일 라스트팔렌주 소재 ‘뉘른부르크링(N__burgring)’ 북쪽 코스 테스트 주행에서 7분 14초의 랩타임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F1(포뮬러 원) 서킷이기도 한 ‘뉘른부르크링’은 고난도 코스 구성으로 인해 세계 유명 메이커들의 신차주행 시험장으로 명성이 높다.

북쪽 코스는 일명 '지옥의 주행'을 불리는 곳으로 이 곳에서의 주행기록은 최고로 평가된다.

올해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최초로 출시된 ‘LFA 뉘른부르크링 패키지’는 연간 500대만 한정 생산하는 LFA 표준모델 중에서도 서킷주행에서 보다 고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각종사양을 변경한 ‘50대 한정판’ 모델이다.

탄소섬유강화플라스틱(카본-화이버) 프론트 스포일러, 고정 리어 윙 을 통해 공기역학특성을 최적화 하는 한편, 서킷주행에서 적합한 서스펜션과 전용휠을 장착, 고속주행시의 조종성과 안전성을 향상시켰다.

엔진의 최고출력은 LFA 표준모델 560마력보다 향상된 571마력이다.

2012년 생산을 앞두고 성능확인 차원에서 실시된 이번 확인주행에서는 타이어도 표준모델과 동일한 ‘브리지스톤 포텐자 RE070’ 이 탑재되는 등 실제 양산 모델이 그대로 사용됐다.

동영상 보러가기  http://www2.toyota.co.jp/jp/news/feature/image/nur_video.asx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