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트로 vs. 오리지널] 레트로란, 과거에서 현재 또 미래로 이어질 '내리사랑'
[레트로 vs. 오리지널] 레트로란, 과거에서 현재 또 미래로 이어질 '내리사랑'
  • 류청희 칼럼니스트
  • 승인 2022.09.26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리지널 모델이 성공적이었던 경우에는 레트로 디자인이 새 모델의 성공에 도움을 주는 역할을 하기도 한다. 그러나 레트로 디자인이 생명력을 얻기 위해서는 디자인을 통해 표현되고 그에 어울리는 제품 특성이 뒷받침되어야 한다

레트로 디자인은 현대적 기술과 개념을 바탕으로 복고적 디자인 특징을 반영해 만든 제품에서 흔히 볼 수 있다. 특히 오리지널 모델이 성공적이었던 경우에는 후광효과에 힘입어 레트로 스타일의 새 모델이 주목받을 수 있는 만큼, 새 모델의 성공에 도움을 주는 역할을 하기도 한다. 그런데 레트로 디자인이 그 자체만으로 성공의 보증수표 역할을 하지는 않는다. 자동차 업체마다 접근방식이 다르고, 소비자들이 디자인뿐 아니라 제품의 전반적 특징과 가치를 납득하느냐는 별개의 문제기 때문이다.

플리머스 프라울러는 미국의 독특한 자동차 문화로 자리잡은 핫 로드(Hot rod) 스타일을 살려 화제가 되었다 (출처: Stellantis)
플리머스 프라울러는 미국의 독특한 자동차 문화로 자리잡은 핫 로드(Hot rod) 스타일을 살려 화제가 되었다 (출처: Stellantis)

디자인 관점에서는 좋은 평을 들었지만 시장에서 받아들이지 못한 경우의 대표적 사례는 레트로 디자인을 이야기하면서 빼놓을 수 없는 플리머스 프라울러와 크라이슬러 PT 크루저다.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 사이에 크라이슬러 계열 브랜드가 내놓은 두 모델은 폭스바겐 뉴 비틀과 더불어 새로운 시대의 레트로 디자인을 개척한 모델들로 손꼽힌다. 다만 그들은 특정 모델을 재현하기보다는 1930년대 유행하던 스타일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것이 특징이었다.

크라이슬러 PT 크루저는 1990년대 후반 레트로 디자인을 개척한 모델 중 하나로 꼽힌다 (출처: Stellantis)
크라이슬러 PT 크루저는 1990년대 후반 레트로 디자인을 개척한 모델 중 하나로 꼽힌다 (출처: Stellantis)

특히 먼저 선보인 프라울러는 미국의 독특한 자동차 문화로 자리잡은 핫 로드(Hot rod) 스타일을 살려 화제가 되었다. 다만 프라울러는 스타일에 걸맞지 않은 성능과 실용성이 전혀 없는 꾸밈새와 부실한 만듦새 때문에 큰 인기를 얻지는 못했다. 크로스오버 SUV 개념으로 만든 PT 크루저는 초반에 상대적으로 인기가 높아 미국에서만 10년에 걸쳐 100만 대 이상 판매되고, 컨버터블 모델이 더해지기도 했다.

1940~50년대에 쉐보레가 만든 픽업 트럭 디자인을 참고해 만든 쉐보레 SSR (출처: General Motors)
1940~50년대에 쉐보레가 만든 픽업 트럭 디자인을 참고해 만든 쉐보레 SSR (출처: General Motors)

레트로 디자인에 소극적이었던 GM도 유행에 뒤처지지 않기 위해 독특한 모델들을 내놓았는데, 2002년에 만든 쉐보레 SSR과 PT 크루저 디자이너였던 브라이언 네스비트(Bryan Nesbitt)를 영입해 디자인하고 2005년에 출시한 쉐보레 HHR이 대표적이다. 두 차들은 모두 1940~50년대에 쉐보레가 만든 픽업 트럭과 왜건 디자인을 참고했는데, 시장 반응이 신통치 않았던 것도 두 차의 공통점이었다.

GM은 PT 크루저 디자이너였던 브라이언 네스비트를 영입해 쉐보레 HHR을 디자인했지만 시장 반응은 신통치 않았다 (출처: General Motors)
GM은 PT 크루저 디자이너였던 브라이언 네스비트를 영입해 쉐보레 HHR을 디자인했지만 시장 반응은 신통치 않았다 (출처: General Motors)

그러나 크라이슬러와 GM의 초기 레트로 디자인 차들은 단명하거나 제품 수명이 한 세대를 넘기지 못했다. 모두 틈새 시장에 한정된 제품이어서 영향력을 키우기 어려웠고, 플랫폼과 동력계 등을 기존 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만든 탓에 한계도 뚜렷했다. 그렇다고 해서 팬들의 절대적 지지를 얻을 수 있을 만큼 장르 개성이 강하지도 않았다. 이후 나온 레트로 디자인 차들 중에서도 비슷한 이유로 실패한 사례가 적지 않았다.

포르쉐 911처럼 성공을 거둔 모델은 세대교체와 더불어 새 모델이 나와도 초기 모델의 디자인 특징을 유지하는 경우가 많다 (출처: Porsche)
포르쉐 911처럼 성공을 거둔 모델은 세대교체와 더불어 새 모델이 나와도 초기 모델의 디자인 특징을 유지하는 경우가 많다 (출처: Porsche)

오히려 성공을 거둔 모델들은 세대교체와 더불어 새 모델이 나와도 초기 모델의 디자인 특징을 유지하는 경우가 많다. 물론 그런 차들의 공통점은 제품 자체의 특징이 뚜렷하고 팬들의 강력한 지지를 얻었다는 것이다. 디자인도 디자인이지만 제품 자체의 개성과 장르가 갖춰야 할 자질이 뚜렷하다는 점이 디자인과 어우러진 덕분이다.

지프 랭글러처럼 제품 자체의 특징이 뚜렷하고 팬들의 강력한 지지를 얻은 모델은 옛 디자인을 이어나가며 발전하는 것이 자연스럽다 (출처: Stellantis)
지프 랭글러처럼 제품 자체의 특징이 뚜렷하고 팬들의 강력한 지지를 얻은 모델은 옛 디자인을 이어나가며 발전하는 것이 자연스럽다 (출처: Stellantis)

포르쉐 911이나 지프 랭글러 같은 차들이 대표적이다. 예를 들어 911의 경우 996에서 이른바 '달걀 프라이' 헤드램프를 쓴 것, 랭글러의 경우 CJ 시대를 마감하고 랭글러로 이름을 바꾸면서 사각형 헤드램프를 쓴 것이 팬들의 큰 반발을 불러 일으켰다. 결국 두 모델 모두 다음 세대 모델에서는 기존 스타일 요소를 되살려야 했다. 시간이 흐르면서 강화된 안전 및 환경 관련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설계와 동력계 등은 이전과 비교할 수 없을만큼 달라졌지만, 그 덕분에 장르 특성을 잘 살린 성능과 더불어 '혈통'을 드러낼 수 있는 디자인으로 팬층을 더 두텁게 만들 수 있었다.

옛 디자인을 고수하는 장수 모델의 사례 1) 메르세데스-벤츠 G-클래스 (출처: Mercedes-Benz)
옛 디자인을 고수하는 장수 모델의 사례 1) 메르세데스-벤츠 G-클래스 (출처: Mercedes-Benz)
옛 디자인을 고수하는 장수 모델의 사례 2) 케이터햄 슈퍼 세븐 (출처: Caterham Cars)
옛 디자인을 고수하는 장수 모델의 사례 2) 케이터햄 슈퍼 세븐 (출처: Caterham Cars)

정말로 큰 변화 없이 장수한 모델들도 있다. 1979년부터 생산되기 시작한 메르세데스-벤츠 G-클래스, 케이터햄이 1957년에 첫선을 보인 로터스 7의 설계와 권리를 넘겨받아 지금도 생산하고 있는 슈퍼 세븐, 1977년에 처음 생산을 시작한 러시아 라다의 니바(Niva) 등이 대표적 예다. 모건의 현행 모델인 플러스 포 및 플러스 식스도 새로 설계한 플랫폼과 동력계를 쓰고 있지만, 디자인만큼은 1950년대에 첫선을 보인 옛 모델을 그대로 재현하고 있다.

옛 디자인을 고수하는 장수 모델의 사례 3) 모건 플러스 포와 플러스 식스 (출처: Morgan Motor Company)
옛 디자인을 고수하는 장수 모델의 사례 3) 라다 니바 레전드 (출처: AvtoVAZ)
옛 디자인을 고수하는 장수 모델 사례 4) 모건 플러스 포와 플러스 식스 (출처: Morgan Motor Company)
옛 디자인을 고수하는 장수 모델 사례 4) 모건 플러스 포와 플러스 식스 (출처: Morgan Motor Company)

그런 차들은 각기 다른 방식으로 살아남았지만, 모델과 더불어 디자인이 지금까지 이어질 수 있는 것은 근본적으로 오리지널 모델이 소비자들에게 인정받고 사랑받을 수 있었던 본질에 충실했던 데 그 이유가 있다. 즉 레트로 디자인이 생명력을 얻기 위해서는 디자인을 통해 표현되고 그에 어울리는 제품 특성이 뒷받침되어야 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