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e-트론 부분변경모델 프로토타입 공개 예고 '전면 디자인 대폭 변경'
아우디, e-트론 부분변경모델 프로토타입 공개 예고 '전면 디자인 대폭 변경'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2.09.23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아우디 최초의 순수전기차로 선보인 'e-트론'이 내년 내외관 디자인을 소폭 변경하고 주행가능거리를 향상시켜 부분변경모델로 새롭게 출시될 전망인 가운데 아우디가 신차의 프로토타입을 공개한다. 

현지시간으로 22일, 일부 외신에 따르면 아우디는 자사 소셜미디어 계정을 통해 e-트론 부분변경모델 프로토타입이 오는 23일 독일 함부르크에서 개최되는 E-캐논볼 이벤트를 통해 첫 공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차는 외관 디자인에서 전면부 수정된 헤드램프와 현재 밀폐된 그릴을 대체하는 새로운 메쉬타입 그릴을 탑재할 전망이다. 여기에 새로운 프런트 범퍼, 테일램프, 사이드 스커트 등 변화가 예상된다. 

e-트론 부분변경모델의 실내는 아우디 'A8'과 동일한 3분할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를 특징으로 몇 가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가 이뤄진다. 다만 약간의 트림 및 실내 소재 변경이 따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 밖에 해당 모델의 경우 여전히 엔트리 50 트림에서 71kWh 배터리 탑재로 309마력의 최고출력을 발휘하고 상위 55 트림의 경우 95kwh 배터리를 통해 402마력을 발휘한다. 이들은 모두 사륜구동 시스템을 제공한다. 

일부 외신에 따르면 아우디는 2018년 e-트론 출시 이후 소프트웨어를 꾸준히 개선해 왔으며 95kwh 배터리 탑재 55 트림의 경우 이전보다 추가로 12마일 주행가능거리를 확보해 최대 276마일(444km)의 주행가능거리를 달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우디는 배터리팩과 전기 모터의 교체없이 보다 효율적인 에너지관리 시스템 도입을 통해 주행가능거리를 늘린 것으로 알려졌다. 아우디 e-트론 부분변경모델은 내년 중 글로벌 시장에 출시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