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 교통사고 사망자 가장 많은 달 '10월' 행락철 이동량 증가로 급증
연중 교통사고 사망자 가장 많은 달 '10월' 행락철 이동량 증가로 급증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2.09.21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 행락철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로교통공단이 최근 5년간(2017년~2021년) 발생한 교통사고 통계를 분석한 결과 사망자는 총 1만 7312명으로 이 가운데 행락철인 10월 사망자 수 비율이 10.1%(1751명)로 가장 많았다. 행락철이 본격 시작하는 9월 사망자 수 비율은 9.2%(1601명)로 두 번째로 많았다.

이는 여름 휴가철인 7월(1407명), 8월(1505명)보다도 많은 수치다. 사망교통사고도 9월과 10월에 집중되는 모습을 보였다. 최근 5년간 사망교통사고 건수(1만 6754건) 중에서 10월에 일어난 사망교통사고 건수는 1700건(10.1%)으로 가장 많았고 9월이 1553건(9.3%)으로 뒤를 이었다.

공단은 선선한 날씨로 외부 활동이 증가하는 행락철 기간 중 안전운행 및 전 좌석 안전띠 착용을 강조했다. 공단 관계자는 “올해는 지속된 집중호우 등으로 뒤늦은 휴가를 떠나는 인파까지 더해지면서 행락철 이동량이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라며, “나들이·여행 시 졸음운전 및 음주운전에 유의하고, 전 좌석 안전띠 착용, 안전거리 유지 등 교통안전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