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온ㆍ오프라인 연계 친환경 사회공헌 캠페인 ‘롱기스트런 2022’ 실시
현대차, 온ㆍ오프라인 연계 친환경 사회공헌 캠페인 ‘롱기스트런 2022’ 실시
  • 정호인 기자
  • 승인 2022.08.29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가 온·오프라인 연계 친환경 사회공헌 캠페인 ‘롱기스트런 2022’을 이달 29일부터 10월 15일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롱기스트런은 2016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7회째를 맞은 사회공헌 행사로 누적 참가자 23만명을 넘어 현대차의 대표 친환경 캠페인으로 자리잡았다.

‘롱기스트런 2022’은 언택트런(Untact Run), 파이널런(Final Run), 미니런(Mini Run)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특히 이번 캠페인은 비대면으로 진행된 지난 2년과 달리 대면 행사도 운영해 참가자들에게 한층 확대된 건강 증진 기회와 여가 선용의 장을 제공할 예정이다.

언택트런은 행사 기간 동안 롱기스트런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달리기와 친환경 미션을 수행하는 이벤트다. 언택트런은 아이오닉 6의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524km)를 상징하는 누적 5.24km를 달리는 ‘아이오닉 6 런’, 평일 오전에 1km 이상을 달리는 ‘얼리버드 런, 친환경 활동 사진 촬영 후 인증샷을 업로드하는 ‘제로 웨이스트 인증샷’ 등 9개의 미션으로 구성됐다.

참가자들은 각 미션을 수행하며 에코 마일리지를 획득해 전용 애플리케이션 내 ‘에코 마일리지 숍’에서 경품을 응모하는데 사용할 수 있다. 경품은 보스 음향 제품, 가민 스마트 워치 등의 전자제품과 에코백, 차량 연구개발 과정에서 발생한 자투리 가죽을 활용해 만든 마우스 패드 등의 친환경 용품으로 다양하다.

파이널런은 ‘롱기스트런 2022’의 대미를 장식하는 행사로 10월 15일에 여의도 일대를 달리는 10km 마라톤 대회다. 파이널런은 언택트런의 미션 중 ‘아이오닉 6 런’을 달성하거나 이커머스 업체인 위메프를 통해 1만원을 기부하면 참여가 가능하다.

특히 파이널런에는 2022 FIFA 월드컵 공식 파트너사인 현대차가 탄소 중립 월드컵을 위해 진행하고 있는 ‘세기의 골’ 캠페인의 국내 홍보대사인 박지성 전북현대 클럽 어드바이저가 참여해 캠페인의 의미를 더한다.

현대차는 지방 참가자들을 위해 미니런도 실시한다. 미니런은 9월 25일 부산에서 열리며 ‘롱기스트런 2022’ 참여자 중 경상권 고객을 초청해 ‘현대모터스튜디오 부산’ 투어, 부산 수영강을 달리는 ‘5km 마라톤’ 등의 콘텐츠를 제공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롱기스트런 2022’ 캠페인은 파이널런 행사를 포함해 고객과 함께 깨끗한 환경을 만들어가기 위해 다채로운 이벤트로 준비했다”며 “가족, 친구와 즐거운 추억을 만들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