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BMW와 르노코리아 등 48개 차종 제작 결함 2만 6449대 리콜
국토부, BMW와 르노코리아 등 48개 차종 제작 결함 2만 6449대 리콜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2.08.25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MW와 르노코리아, 포르쉐, 스텔란티스, 포드, 토요타의 총 48개 차종 2만 6449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을 실시한다. BMW 528i(사진 위) 등 29개 차종 1만 8522대는 블로우바이히터 발열체와 구리관 사이 미세 공간이  수분 생성과 과열로 이어져 플라스틱 코팅이 녹아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BMW 530i 등 9개 차종 38대(판매이전)는 좌석 및 좌석안전띠의 고정 나사가 제대로 조여지지 않아 사고 발생 시 탑승자가 상해를 입을 가능성 확인됐다. BMW 리콜은 26일부터 받을 수 있다.

르노코리아 마스터(MASTER) 3279대(판매이전 포함)는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의 자기인증적합조사 결과, 연료소비율을 과다 표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토부는 르노코리아에 경제적 보상을 진행하고, 추후 보상 진행상황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르노코리아는 26일부터 마스터 구매자를 대상으로 보상금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포르쉐 타이칸 2480대(판매이전 포함)는 계기판 소프트웨어의 오류로 제동장치 고장 자동표시 식별부호가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리콜 수리는 26일 시작한다. 푸조 e-2008 Electric 등 3개 차종 1446대(판매이전 포함)는 에어컨 공기압축기 내 전동 모터의 구리선 피복 처리가 제대로 되지 않아 구리선이 에어컨 냉매 또는 수분에 노출될 경우 시간이 지나면 부식 위험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로 인해 차량 진단시스템에서 자동변속기 작동을 멈추게 하여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됐다. 푸조 508 1.5 BlueHDi(위 사진) 등 3개 차종 247대는 엔진 제어장치(ECU)와 자동변속기 간 신호 설정 오류로 특정 조건(높은 고도, 추운 날씨)에서 장치 간 신호가 맞지 않아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됐다. 리콜은 지난 23일 시작했다.

포드 네비게이터 247대는 퓨즈 박스 내 냉각팬 스위치의 접지회로 불량으로 인한 부식으로 과열이 발생하고, 이로 인해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되어 24일 리콜 수리를 시작했다. 이 밖에 토요타 RAV4 하이브리드 AWD 190대는 조수석 승객 감지장치와 좌석 간의 간섭으로 조수석 승객의 무게를 올바르게 감지하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나 25일부터 무상 수리를 시작한다. 리콜 대상 차량의 보다 자세한 정보는 자동차리콜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