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커넥트, 서울시 전기버스 급속충전기 설치지원 보조사업자로 선정
GS커넥트, 서울시 전기버스 급속충전기 설치지원 보조사업자로 선정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2.08.04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 충전 서비스 전문 기업 GS커넥트가 서울시 주관하는 ‘전기버스 급속충전기 설치지원 보조사업자’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서울시가 선정한 보조사업자는 총 5개사로, GS커넥트는 서울 시내 전기버스 보급 활성화를 위한 급속충전기 설치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서울시는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완속 및 급속 충전기 설치지원 사업자를 선정하고 있다. 전기버스 급속충전기 설치지원 사업은 시내버스는 최대 출력값 300㎾ 이상, 마을버스는 150㎾ 이상을 기준으로 총 112기가 설치를 계획 중이다.

GS 커넥트는 올해 서울시 전기차 완속 충전기 설치·운영 지원 사업자와 전기 택시용 급속충전기 설치지원 보조사업자, 환경부 완속 충전기 보조 사업의 사업 수행기관 6년 연속 선정에 이어 또다시 보조사업자로 선정됐다. 

GS커넥트는 전기차 충전 서비스 전문 기업으로, 2017년부터 충전 서비스 브랜드 지차저(G-charger)를 통해 현재 전국에 약 1만 3000여 기의 충전기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또 보조금 사업 외에도 자체 투자를 통해 충전 인프라 무상 보급에 힘쓰고 있으며 정부 및 지자체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 정책에 참여해 주요 전기차 충전사업자로 자리 잡았다.

배재훈 GS커넥트 대표는 “이번 지원 사업에 선정된 타 보조사업자는 충전기 제조를 사업 기반으로 하는 반면, GS커넥트는 유일하게 충전 서비스를 전문으로 하는 기업으로 GS커넥트 충전 서비스가 안정성과 우수성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이라며 “서울시 전기 택시와 전기 버스 보조사업자 연속 선정에 힘입어 대중교통의 그린 모빌리티 전환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